전체메뉴
송골매, 배철수·구창모 40년 만에 한 무대 선다…‘록 전설’ 전국투어
9월 11∼12일 서울 올림픽공원서 ‘열망’(熱望) 첫 공연
2022년 05월 30일(월) 12:00
송골매 콘서트 포스터
1970∼1980년대 활동하며 한국 록 음악을 이끈 송골매가 전국 투어 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만난다.

30일 공연 주최사인 드림메이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송골매는 올해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11∼12일 이틀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熱望) 첫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에서는 밴드를 대표하는 아이콘이자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던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올라 송골매의 히트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드림메이커 측에 따르면 배철수와 구창모는 “긴 시간 송골매와 함께해준 팬들을 위해 평생 잊지 못할 만큼 특별한 공연을 만들겠다”며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내겠다는 뜻을 전했다.

공연은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열릴 예정이다.

드림메이커는 “전국 투어와 함께 해외에 있는 팬들까지 만날 계획”이라며 “송골매의 음악을 기다려온 팬들에게는 두 번 다시 오지 않을 소중한 순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이외 지역의 공연 일정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드림메이커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송골매와 함께 청춘을 보냈던 세대들에게는 추억을, 지금 세대들에게는 전설적인 밴드의 음악이 지닌 범세대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기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골매는 1979년 한국항공대학교 동아리 록 밴드인 ‘활주로’ 출신 배철수를 중심으로 결성된 이후 1982년 홍익대 출신의 록 밴드 ‘블랙테트라’ 멤버 구창모와 김정선을 영입하면서 배철수와 구창모 투톱 체제로 활동했다.

2집 타이틀곡 ‘어쩌다 마주친 그대’가 크게 히트하며 전성기를 연 이들은 ‘고추 잠자리’,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모두 다 사랑하리’ 등의 곡으로 국내 록 음악 시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들은 1984년 구창모가 밴드를 탈퇴한 뒤 배철수를 중심으로 팀을 재정비하고 ‘하늘나라 우리님’, ‘새가 되어 날으리’ 등의 곡을 발표했지만, 1990년 정규 9집을 끝으로 긴 휴식에 들어갔다.

2010년에는 원년 멤버인 이봉환, 김정선을 주축으로 밴드를 재결성해 ‘송골매 2010’을 발표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