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지방선거 ‘무소속 돌풍’ 부나
민주당과 무소속 후보 접전지역 사전투표율 무려 40% 웃돌아
지지층·조직 총 동원…민주 김영록 지사 후보 접전 시·군 지원
2022년 05월 29일(일) 21:00
무소속으로 출마한 광주.전남지역 후보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6·1지방선거에서 광주·전남지역 최대 관심사는 더불어민주당 텃밭에서 무소속 기초단체장 후보들의 ‘돌풍’이 불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잡음이 유독 시끄러웠던 전남지역 일부 자치단체장 선거에서는 현역 무소속 후보들의 강세가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도 이에 맞서 후보 간 공동 전선을 펴면서 사활을 걸고 있다.

전남지역에서는 앞선 지방선거에서 5개 자치단체장이 무소속이었고, 8년 전 지방선거에서는 8명의 무소속 기초단체장이 당선됐을 정도로 전남은 무소속 후보들의 약진이 이뤄지기도 했다.

이를 반영하듯 민주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 간 치열한 접전이 벌어지고 있는 전남 일부 시·군에서는 사전 투표율이 40% 이상을 넘어서는 등 상대 후보 간 대결이 만만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2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남지역 사전 투표율은 31.04%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 가운데 민주당 후보와 현직 단체장인 무소속 후보가 맞붙는 접전지의 경우에는 전남지역 평균 사전투표율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지역에서 사전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고흥군으로, 49.66%로 집계됐다. 유권자 절반이 사전 투표를 마친 셈이다. 고흥군수 선거는 민주당 공영민 후보와 현직 군수인 무소속 송귀근 후보가 1대1로 맞붙어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곳이다. 이어 곡성군 (45.88%), 장성군(45.32%), 강진군(45.1%), 장흥군(43.45%) 순으로, 모두 민주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가 맞붙는 등 접전지역로 꼽히는 곳이다.

곡성군수 선거는 현직 유근기 군수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 이상철 후보와 무소속 조상래 후보 간 맞대결이 펼쳐지고 있고, 장성군수 선거도 민주당 김한종 후보와 현직 군수인 무소속 유두석 후보 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강진군은 민주당이 ‘무공천’ 지역으로 선언하면서 무소속 전·현직 군수 간 맞대결이 펼쳐지는 지역이다.

이처럼 치열한 접전지역을 중심으로 사전투표율이 크게 오른 배경에는 민주당과 현직 단체장인 무소속 후보들의 적극 지지층을 포함한 조직이 총동원된 것으로 해석된다.

선거일까지 이틀 남은 상황에서 광주·전남 무소속 자치단체 후보들은 막판 유세 등을 통해 민주당의 무능과 오만함, 공천과정에서의 문제점 등을 내세워 ‘무소속 돌풍’을 일으키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접전지역을 중심으로 공약 연대, 집중 유세 등을 통한 지원사격에 나서고 있다. 특히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는 무소속 후보들과 접전을 벌이고 있는 같은 당 소속 후보 지원에 발 벗고 나섰다.

전남지역 민주당 후보 공천과 경선 과정에 대한 각종 잡음이 인데다, 무소속 후보들의 선전으로 민주당 후보들이 고전하고 있는 곳이 많아짐에 따라 민주당도 도민 호감도와 지지도가 좋은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를 접전지역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김영록 후보는 민주당 전남지역 일선 시·군 자치단체장 후보들과 함께 정책과 공약의 방향을 ‘한마음 한뜻’으로 모아 대형 국책사업 추진과 지역발전 도모에 힘쓰기로 했다. 김영록 후보가 내놓은 공약과 접전지역 민주당 후보들의 공약을 비교해 공통점을 찾아, 당선 이후 도정과 시·군정 역점 시책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지역발전을 바라는 유권자들의 마음을 파고들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접전지역이 아닌 다른 지역 민주당 후보들도 민선7기 내내 고공 지지도를 기록했고, 지역민 사이에 호감도도 좋은 김영록 후보의 지원을 바라고 있다.

지방선거 이후 전남도와 일선 시·군간 협력을 바탕으로 관련 사업 유치와 예산 확보 등에서 남다른 성과를 드러낼 것이라는 기대감도 유권자들의 긍정적 표심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전남 22개 시·군 중 일부 군단위 선거에서 사전투표율이 높았던 점은 적극적 지지층들의 참여와 각 진영의 조직적인 사전투표 독려 등이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각종 공천 잡음과 중앙당 내 불협화음, 대선 패배 이후 개혁이나 혁신 등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여론이 높은 만큼 무소속 자치단체장 후보들의 약진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