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기선 잡기’ 총력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 휴일
군소정당 이색 유세로 눈길 잡기
2022년 05월 22일(일) 20:35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22일 경기도 부천중앙공원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6·1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과 휴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등 각 정당 후보들은 ‘기선 제압’에 총력을 기울이며 표심 잡기에 안간힘을 썼다.

특히 텃밭을 사수하려는 더불어민주당과 불모지인 광주·전남에서 선전을 노리는 국민의힘이 중앙당 인사들까지 가세하면서 선거운동 초반 기선 잡기에 나섰다. 무소속 후보들과 소수 정당 후보들은 톡톡 튀는 이색 유세를 펼치며 유권자의 눈길을 사로잡는 데 주력했다.

전국적으로 지지율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후보들은 ‘한 사람만 있어도 찾아간다’는 각오로 주말과 휴일 시민들이 몰리는 전통시장과 유원지, 공원 등을 찾아 집중 유세를 펼치며 민심 잡기에 주력했다.

민주당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는 21∼22일 이틀 간 양동과 말바우·대인시장 등 전통시장을 찾아 집중 유세를 펼치면서 시민들과 소통을 강화하며 표심 잡기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정책 중심’의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는 강 후보는 ‘듣는다 유세단’과 함께 ‘마이크를 드립니다’ 유세를 진행중이다. 후보의 일방적인 목소리를 전하는 유세 보다 ‘경청’과 ‘시민 참여’에 초점을 맞춰 시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다. 앞서 20일에는 광주 서구 상무역 일원에서 김이강 서구청장 후보와 서구 선거구 광역·기초의원 후보들과 함께 ‘찾아가는 정책 소풍’ 유세를 펼치며, 시민들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날 시민들은 녹지공간 확보, 소상공인 지원정책, 문화힐링 공간 확대, 관광 인프라 확대, 청년 인구 유출, 인재양성 방안 등을 요청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광주에서 잇따른 당 소속 기초의원 후보들의 ‘벽보 훼손’사건이 발생하자, 이준석 당 대표가 20일과 21일, 연 이틀 광주를 찾아 직접 현수막 교체를 하는 등 ‘광주와 호남에 대한 진정성’을 강조하며 표심을 파고 들고 있다. 이 대표는 현수막 교체작업 후 “국민의힘이 광주와 호남을 향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현수막이 훼손될 때마다 와서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 후보들이 광주시민을 위해 끊임없는 도전을 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도 지난 20일 새광주발전협의회, 나라사랑 무궁회 등의 단체로부터 지지선언을 이끌어내는 등 지지세력을 확대함과 동시에 유권자들과 접촉을 넓히는 선거운동에 역점을 두고 있다. 21일에는 광주시민들이 많이 찾는 무등산 증심사 일대와 장미축제가 열리고 있는 조선대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광주 사람, 광주사랑’을 내세우고 있는 주 후보는 페이스북 등 SNS에 “민주당때 변한 것 뭐 있냐?”면서 ‘일당 독점’ 폐해 지적과 ‘견제와 균형’을 강조하는 글을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도 공략하고 있다.

정의당 장연주 후보는 강은미 국회의원과 이틀 간 광주 전역을 돌며 거리 유세를 중점적으로 펼쳤다. 이들은 “민주당 ‘일당 독점’인 광주에서 정의당이 민주당을 견제할 수 있는 세력으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진보당 등 군소정당, 정치 신인들은 각종 소품 등을 동원한 이색 유세를 펼치며 유권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다.

김영록 민주당 전남지사 후보는 전남지역 동부권을 비롯, 중·서부권을 부지런히 오가며 같은 당 소속 국회의원, 기초자치단체장 후보들과 합동 유세를 통한 지지세 확산에 주력했다. 김 후보는 주말과 휴일인 지난 21일과 22일 나주를 시작으로 장흥, 해남, 영암, 진도, 무안 등 전남 중부권과 서부권을 차례로 돌며 집중유세를 펼쳤다. 이정현 국민의힘 후보는 주말에도 오전 7시 목포 유세를 시작으로 영암~강진~장흥~보성~순천~곡성~담양(21일), 진도~해남~완도~광양(22일) 등을 오가는 강행군을 벌이며 주민들과 만나고 있다.

민점기 진보당 전남지사 후보도 지난 21일 금속노조원들의 동부권 단합대회와 플랜트여수지부의 임단협 출정식 현장을 찾아 목소리를 청취하는 등 노동자들과의 접촉을 늘리는 데 주력했다.

/최권일·김지을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