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산시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 다양한 시책
상품권 발행 늘려 소상공인 지원
군산형 일자리사업 본격화
에너지자립도시 행정력 집중
2022년 01월 26일(수) 00:30
군산시가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 튼튼한 자립경제 실현’을 목표로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매진하겠다고 25일 밝혔다.

군산시에 따르면 강소기업을 육성해 지역특화 일자리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다양한 시책을 펼칠 방침이다.

먼저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자생력 강화를 위해 군산사랑상품권 발행과 ‘배달의 명수’ 확장 운영, 군산시 상권활성화재단 운영, 상권르네상스사업에 나선다.

또 미래성장 산업 인프라 구축 및 선순환 일자리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 지속성장이 가능한 우수 중견·중소기업을 투자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고, 저인화점 연료추진시스템 성능검증을 위해 연료공급·제어시스템 실증설비를 구축, 친환경선박 기술을 개발 및 보급할 계획이다.

군산형 일자리사업을 본격화하고, 지역 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등을 통해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업생태계를 구축에 나선다.

‘시민과 함께하는 에너지 자립도시 조성’을 위해 시내권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을 산업통상자원부 국비 공모사업으로 추진, 신재생에너지의 메카로 떠오르는 새만금과 더불어 군산시를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로 조성하기로 했다.

또 미래·친환경 에너지를 한 곳에서 종합적으로 실증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 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며, 시민이 다 함께 누리는 에너지자립도시 실현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했다.

항만해양관광 거점도시 도약을 위한 기반 조성을 위해 광역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 조성, 어촌뉴딜 사업 및 고군산 일원 연륙에 기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며, 군산항 신규항로 준설 등을 통해 안전한 통항 여건을 조성해 군산항 물류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군산=박금석 기자 nogus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