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FC, 잔류의 꿈 ‘물거품’ … 2부리그로 강등
K리그1 37라운드 성남에 0-1 패
12위 확정 … 내년에는 K리그2로
2021년 11월 28일(일) 22:30
지난 27일 성남과의 원정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는 광주 조나탄. <광주FC 제공>
광주FC의 잔류 꿈이 물거품 됐다. 37라운드 경기 결과 광주의 12위가 확정되면서 강등이 결정됐다.

광주는 지난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2021 K리그1 37라운드 경기에서 0-1 패배를 기록했다.

그리고 광주와 최하위 경쟁을 하던 승점 3점 차 11위 강원FC가 28일 서울 잠실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4점 차로 멀어졌다.

38라운드 한 경기만 남으면서 광주의 잔류 경우의 수가 사라졌다.

2019년 K리그2 우승으로 1부리그로 복귀했던 광주는 지난해 창단 후 가장 높은 6위에도 올랐지만 올 시즌 치열한 생존 경쟁에서 살아남지 못하면서 2년 만에 2부리그로 내려가게 됐다.

광주는 운명을 건 성남 원정에서 뮬리치라는 창을 막는 데 성공했지만, 김영광이라는 방패를 뚫지 못하며 벼랑 끝으로 밀려났다.

전반 6분 김종우의 패스를 받은 이순민이 매서운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성남 골키퍼 김영광에 막혔다. 골키퍼 맞고 나온 공을 엄원상이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이번에도 김영광을 넘지 못했다.

그리고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성남 안진범의 오버헤드킥에 광주의 골대가 열렸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기 위해 광주가 거센 공세에 나섰다.

전반 33분 여봉훈의 크로스를 헤이스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호영 감독이 조나탄을 투입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앞선 포항전 후반 추가 시간 처음 모습을 비췄던 조나탄은 기대 대로 후반전 키플레이어로 상대를 흔들었지만, 골망까지 흔들지는 못했다.

후반 18분 조나탄이 상대 수비진과 몸싸움을 벌이며 헤더를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 32분 왼발로 날린 기습 슈팅은 김영광의 호수비에 막혔다. 후반 추가 시간에도 길게 올라온 크로스가 조나탄에게 향했지만 아쉽게 발에 빗맞았다.

결국 0-1로 승점을 더하지 못한 광주는 가슴을 졸이며 강원의 경기를 지켜봤다.

강원이 이날 경기 포함 성남과의 최종전에서 패배를 기록하고, 광주가 인천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다이렉트 강등’은 피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11위의 꿈도 깨졌다.

강원이 서울에 0-0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광주의 강등이 결정됐다.

강등권에서 경쟁했던 성남(승점 44)과 서울(승점 44)은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서 1부 잔류를 확정했다.

사연 많았던 광주의 2021시즌이었다.

광주의 승격과 첫 파이널A를 지휘했던 박진섭 감독이 계약 기간을 남겨두고 서울로 떠났고, 광주를 대표하던 외국인 선수 펠리페도 시즌 중반 옷을 갈아입었다. 펠리페를 대신해 맞트레이드로 영입한 조나탄은 성남전에서 위력적인 모습은 보여줬지만, 부상으로 신음하느라 올 시즌 채 50분도 뛰지 못했다.

광주는 조나탄 뿐만 아니라 선수들의 줄 부상으로 시즌 내내 베스트 멤버를 꾸리지 못했다.

가슴을 치는 상황도 많았다.

시즌 초반 펠리페가 상대의 교묘한 반칙에 시달렸지만, 심판들은 눈과 귀를 닫았다.

0-1패배가 기록됐던 4월 24일 대구전에서도 펠리페가 페널티지역에서 홍정운에 걸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 선언은 없었다. 이후 심판위원회가 평가소위원회를 통해 이 장면을 ‘오심’이라고 인정했지만 이미 승점은 사라진 뒤였다.

1-1 무승부로 끝났던 9월 18일 제주전은 선수 교체 횟수 위반으로 0-3 몰수패로 뒤집힌 억울한 일도 있었다. 대기심의 명백한 실수였지만 광주는 눈 뜬 채 승점을 날렸다.

시민구단이라는 열악한 환경 속 올 시즌에도 외롭게 승부를 해왔던 광주는 끝내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면서, K리그2에서 2022시즌을 맞게 됐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