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프라노 김에셀 독창회
21일 유·스퀘어 금호아트홀
2021년 10월 18일(월) 20:00
깊어가는 가을, 프랑스 낭만주의 작곡가들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펼쳐진다.

소프라노 김에셀<사진> 귀국 독창회가 오는 21일 오후 7시30분 유·스퀘어 문화관 금호아트홀에서 열린다 .

이번 공연에서는 화려한 음색과 기교를 느낄 수 있는 곡부터 몽환적인 화성과 선율의 노래까지 다양한 곡을 들려준다. 특히 김에셀만의 섬세한 표현으로 어렵게만 느껴지는 프랑스 가곡들의 다채로운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포레 ‘4개의 노래’, 드뷔시 ‘별이 빛나는 밤’, ‘밀꽃’, ‘산들바람’, 마스네 오페라 ‘신데렐라’ 중 ‘요정이 신데렐라에게 불러주는 아리아’ 등을 선보인다. 2부 무대는 풀랑크 ‘기막힌 약혼’, 토마 오페라 ‘햄릿’ 중 ‘광란의 아리아’ 등으로 구성됐다.

김에셀은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프랑스 세르지 퐁투아즈 국립음악원 학사와 최고 연주자 과정을 졸업했다. 이후 프랑스, 홍콩 등 국내외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이번 공연에는 프랑스 유학파 출신으로 현재 광주교육대, 전남예술고, 광주예술영재원에 출강 중인 피아니스트 이현주가 함께한다. 전석초대.

/전은재 기자 ej6621@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