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김현준 ‘희망 찬가’…풀타임 꿈 키워간다
17일 두산 DH 1차전 삼자범퇴 등 10월 7경기에서 8이닝 무실점
8월 한화전 쓴 실패 이후 기술·멘탈 모두 가다듬으며 한발 더 성장
“스탠스 한발 정도 줄였더니 힘 더 실려…체중 불려 구속 늘릴 것”
2021년 10월 17일(일) 22:00
KIA 타이거즈 김현준이 화려한 조명 밖에서 ‘풀타임 꿈’을 키워가고 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과 필승조에 시선이 집중된다. 이들은 초반 싸움을 이끌고, 리드를 지키면서 박수를 받는다.

하지만 이들 외에도 꼭 필요한 선수들이 있다. 이미 흐름이 기운 경기에서 이닝을 책임지면서 ‘다음’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선수들.

화려하지는 않지만 불펜에서 김현준이 박수를 받고 있다. 최근 팀이 ‘고춧가루 부대’로 역할을 톡톡히 하는 데도 김현준의 활약이 있다.

고졸 6년 차 김현준은 17일 두산과의 더블헤더 1차전까지 올 시즌 16경기에 나와 16.1이닝을 소화했다.

4월 30일 KT전을 끝으로 기회를 얻지 못했던 김현준은 만반의 준비 끝에 1군에서 후반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후반기 첫 등판이었던 8월 11일 한화전은 올 시즌 가장 아쉬운 경기가 됐다.

이날 KIA는 7-1로 앞선 상황에서 9회 마지막 수비에 들어갔다.

이승재가 연속 볼넷으로 1사 만루에 몰렸고, 김현준이 이어 등판했다. 하지만 김현준도 밀어내기 볼넷과 중전안타를 허용하고 물러났다. 급히 마무리 정해영이 투입됐지만, 한화 최재훈의 동점 스리런이 나오면서 경기는 7-7 무승부로 끝났다.

이 경기가 끝난 뒤 김현준은 엔트리에서 말소됐고 9월 21일 KT전을 통해 다시 1군 마운드에 설 수 있었다. 그리고 10월에는 7경기에서 8이닝을 소화하면서 2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김현준은 쓴 실패 이후 기술적인 부분, 멘탈적인 부분 모두 가다듬었다.

김현준은 “전력 분석 코치님들과 투구폼을 보면서 스탠스를 한 발 정도 줄였다. 그 뒤로 힘을 쓰는 게 좋아졌다. 스탠스 줄이니까 힘을 다 실어서 던지게 되는 것 같다”며 “곽정철 코치님께서 내가 나가는 상황이 점수 차가 많이 나거나 많이 지고 있을 때니까 수비 힘들지 않게 하면 좋겠다고 하셨다. 공 잡으면 바로 승부 하려고 한다. 팀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서 좋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좋은 결과를 내면서 박빙의 승부에서도 역할을 하고 있다.

김현준은 지난 15일 KT 원정경기에서 7-7로 맞선 9회말 마지막 투수로 나와 갈 길 바쁜 1위 팀의 승리를 저지했다.

17일 더블헤더 1차전에서는 피 말리는 4위 싸움 중인 두산을 상대로 3-2로 앞선 6회 출격, 탈삼진 하나 더한 깔끔한 삼자범퇴를 만들었다. 팀은 이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김현준은 후회 없이 마운드를 내려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현준은 “후회 없이 해야 한다. 던지면서 계속 후회가 남았다. 지금은 마운드 올라가면 좋은 것은 받아들이고, 안 좋은 거 빨리 잊으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게 된다”고 말했다.

매일 함께 움직이면서 실패와 성공의 순간을 합작하는 만큼 불펜의 호흡도 중요하다. 불펜 선배들의 조언은 김현준에게는 큰 힘이다.

김현준은 “형들이 좋은 말을 많이 해준다. (장)현식이 형은 구위 믿고 가운데 보고 던지라고 이야기해주고, (고)영창이 형은 슬라이더와 포크볼 좋으니까 다른 구종 더하려 하지 말고 가지고 있는 것 완벽하게 만들라고 조언해준다”고 언급했다.

김현준은 남은 시즌을 통해 ‘풀타임’이라는 목표를 위한 밑그림을 그릴 생각이다.

김현준은 “하루하루 즐겁게 보내고 있다. 못 던져도 배우는 게 있어서 좋다. 올해도 계속 왔다 갔다 했는데 풀타임 한번 뛰어보고 싶다. 시즌이 끝나면 체중을 불려서 구속을 늘리는 등 준비 잘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