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슈퍼밴드2’ 심사위원 출연 유희열 “밴드음악 폭발력 있어…보물창고 연 기분”
실용음악·클래식 등 실력파 뮤지션 출격
지난 시즌과 달리 여성참가자들도 나와
윤상·윤종신·이상순·씨엘 심사
2021년 06월 23일(수) 18:25
JTCB 밴드 음악 경연 프로그램 ‘슈퍼밴드’ 시즌 2가 지난 21일 첫 방송했다. 이번 시즌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윤상<사진 왼쪽부터>, CL(씨엘), 윤종신, 유희열, 이상순.
날로 높아지는 K팝의 위상에 힘입어 K-밴드도 세계적 조명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JTBC는 21일 밴드 음악 경연 프로그램 ‘슈퍼밴드’ 시즌2를 선보였다. 2019년 시즌1을 선보인 지 2년 만이다.

이번 시즌에는 윤종신, 윤상, 유희열, 이상순, CL(씨엘)이 심사위원으로 나서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실용음악과 K팝, 클래식, 국악, 록, EDM, 힙합, 뮤지컬, 재즈, 월드뮤직 등 각 분야 실력파 뮤지션들이 출격할 예정이며 지난 시즌과 달리 여성 참가자들이 함께하는 것도 관전 포인트다.

유희열은 방송 전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과거에는 한 매체에 다양한 장르의 가수가 나왔는데 지금은 매우 세분됐다. 트로트, K팝 등 특정 프로그램이 있어 오히려 장르가 부재한 것 아닌가 느낄 수 있지만, 장르 음악의 질은 각각 높아졌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장르가 바로 밴드 음악이다. 밴드 음악은 곧 무대 음악이라 우리나라 음악계에서도 투자가 부족했다”며 “음악의 기본은 밴드 음악이다. K팝의 위상이 높아진 이후 유일하게 폭발력을 가질 수 있는 장르가 밴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도 처음에 밴드 세션의 건반 담당으로 음악을 시작해 내 음악적인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배울 수 있는 유일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 정도로 수준 높은 후배 뮤지션들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다. 마치 보물창고를 연 것 같다”고 감탄했다.

시즌1에 이어 출연하는 윤종신은 “유희열과 심사를 하면 ‘잘 되겠구나’ 싶었다. 내가 부족한 면을 많이 짚어주셔서 도움이 많이 됐다. 시즌1에서는 내가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었는데 나보다 말 많은 사람이 들어오니 편하다”며 웃었다.

윤종신과 마찬가지로 전 시즌에 이어 함께하는 윤상은 “유희열과 윤종신, 두 사람이 방송에서 함께 심사하는 모습이 ‘슈퍼밴드2’가 처음이라는 게 놀랍다”며 “둘 중 하나는 주먹을 날릴 수도 있겠다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번 시즌 처음 출연하는 이상순은 “밴드로 음악을 시작했기에 ‘슈퍼밴드’ 시즌1도 흥미롭게 봤다. 이번에 프로듀서 자리를 제안받아 고민하지 않고 참여했다”며 “다른 프로그램과 달리 악기 연주자들이 많아 더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했다.

유일한 여성 심사위원으로 합류한 씨엘은 “평소 밴드 음악을 좋아한다. 밴드에 다양한 기회가 주어졌으면 하는 마음에 출연하게 됐다”면서 “내가 그룹 활동도 해봤고 여성 참가자도 많으니, 유일한 여성 심사위원으로서 도움이 되고 싶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연출을 맡은 김형중 CP는 “여성 참가자들이 함께하게 되면서 다양한 스펙트럼의 음악을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여성 연주자들이 남성과 비교해 실력이 떨어지거나 그런 게 없다. 오히려 훨씬 눈길을 끄는 분들을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2년 전 첫 시즌에서 호피폴라, 루시, 퍼플레인, 모네, 애프터문, 피플 온 더 브릿지 등 주목할 만한 밴드들을 발굴해낸 ‘슈퍼밴드’가 새 시즌에서도 새로운 스타 밴드들을 탄생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