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마침내 ‘10위’… 6경기에서 8득점·2영봉패
4연패 … 24승 37패 승률 0.393
터커, 6경기서 2안타 ‘최하위 주역’
2021년 06월 20일(일) 21:45
KIA 김태진이 2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3안타를 쳤지만 팀은 0-6 영봉패를 당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호랑이 군단’이 마침내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KIA 타이거즈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12차전에서 0-6 영봉패를 당했다.

지난 18일 LG전 0-5 영봉패 이후 두 경기 만에 다시 무득점으로 경기를 끝낸 KIA는 4연패에 빠졌다.

공동 9위였던 롯데 자이언츠가 이날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8-7 진땀승을 거두면서 KIA는 시즌 첫 ‘단독 꼴찌’가 됐다.

이날 패배로 4할 벽도 무너졌고, 승률은 0.393(24승 37패)로 떨어졌다.

전날 14안타로 2점을 만드는 데 그쳤던 ‘오합지졸’의 타선이 20일에도 1회 1사 만루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1사에서 김태진과 이정훈이 연속안타를 합작했고 황대인의 볼넷까지 이어지면서 1사 만루가 됐다. 하지만 터커의 타구가 1루수 김용의의 슬라이딩 캐치에 막히면서 홈에 들어오던 김태진이 아웃 됐다. 그리고 김민식의 삼진으로 1회초 공격이 허무하게 끝났다.

기회를 날린 뒤 바로 위기가 찾아왔다.

선발 차명진이 아웃카운트 하나도 잡지 못하고 볼넷 2개와 안타로 무사 만루에 몰렸다. 채은성을 2루수 플라이로 잡으면서 원아웃, 오지환의 우익수 플라이로 선취점을 내줬다. 문보경은 3루수 플라이로 처리하면서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서로 아쉬운 1회를 보낸 뒤 2회 일찍 승패가 갈렸다.

2회초 1사에서 최정용이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박민이 포수플라이아웃으로 물러났지만, 최정용이 도루로 2루까지 향했다. 최원준의 볼넷 뒤 김태진이 두 번째 타석에서도 좌측으로 공을 보냈다.

하지만 3루를 돌아 홈에 들어오던 최정용의 몸이 포수 쪽으로 기울면서 태그 아웃을 당했다.

그리고 2회말 차명진이 연속 볼넷으로 진땀을 흘렸다.

무사 1·2루에서 상대의 번트 타구를 잡은 김민식이 3루 송구로 아웃카운트를 하나 만들어줬지만, 차명진은 더 이상의 아웃카운트는 책임지지 못하고 볼넷 2개만 더한 뒤 0-3으로 뒤진 1사 만루에서 강판됐다.

이어 나온 이승재가 중견수 플라이와 땅볼로 남은 아웃카운트 2개를 채워줬지만, 채은성의 플라이 때 3루에 있던 홍창기가 홈에 들어오면서 차명진의 자책점은 4점으로 높아졌다.

2회 일찍 분위기가 기운 경기에서 KIA는 물방망이로 이후 7이닝 동안 3개의 안타만 추가하는 등 무기력한 플레이를 이어가면서 올 시즌 LG전에서만 세 번째 영봉패를 당했다.

5번 타자 겸 좌익수로 나선 터커는 4타석에서 안타 없이 삼진 하나만 추가하면서 4경기 연속 무안타 행진을 펼쳤다.

팀이 6경기에서 8득점에 그치면서 1승 5패를 기록한 이번 주, 터커는 23타수 2안타로 0.087의 타율을 찍으면서 팀 ‘최하위 주역’이 됐다.

김태진은 3안타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