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대인, 시즌 첫 타석 ‘투런포’에도 웃지 못했다 … 브룩스 4패
황대인, 7회 김대유 상대 투런포
브룩스, 6.2이닝 4실점 패전투수
2021년 05월 13일(목) 22:00
KIA 타이거즈의 황대인이 13일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7회말 투런포를 날린 뒤 김종국 코치의 축하를 받으며 3루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 ‘에이스’ 브룩스의 2승 도전이 또 실패로 끝났다. 브룩스는 8번째 등판에서 시즌 4패째를 기록했다.

KIA가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즌 6차전에서 3-8패를 기록했다.

브룩스가 6.2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4실점(3자책점)으로 퀄리티스타트는 기록했지만, 패전투수가 됐다.

이날 콜업된 황대인은 시즌 첫 타석에서 추격의 투런포를 터트렸지만 승리의 주인공이 되지는 못했다.

브룩스가 1회부터 진땀을 흘렸다.

선두타자 홍창기에게 중전안타를 내준 브룩스가 오지환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지만, 김현수를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1사 1·2루에 몰렸다.

이어 채은성에게 2루타를 맞으면서 브룩스의 실점이 올라갔다. 그리고 이천웅의 타구를 2루수 김선빈이 놓치면서 2명의 주자가 모두 홈에 들어왔다.

1회 실점 후 브룩스가 4회까지 3타자만 상대하면서 안정을 찾았다.

하지만 공격에서는 시동이 걸리지 않았다. 2회와 3회 류지혁과 터커의 병살타가 잇달아 나오면서 이닝이 종료됐다.

5회말 KIA가 상대의 실수로 겨우 득점에 성공했다.

1사에서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최원준이 도루로 2루로 향했다. 폭투 때 3루로 달려간 최원준은 포수의 3루 악송구로 홈까지 들어올 수 있었다.

LG가 투수를 송은범으로 교체하면서 분위기 전환에 나섰고 KIA의 터커의 잘 맞은 타구가 시프트에 걸리면서 기세를 잇지 못했다.

7회 두 팀이 홈런을 주고받았다.

7회초에는 LG의 7년 차 포수 김재성이 브룩스를 상대로 솔로포를 날리면서 프로 데뷔 홈런을 기록했다.

1사에서 홈런을 맞은 브룩스는 홍창기의 땅볼 타구를 직접 잡아 투아웃은 만들었지만, 오지환에게 2루타를 내주면서 108구에서 등판을 멈췄다.

7회말에는 시즌 첫 타석에서 들어선 황대인이 담장을 넘겼다.

선두타자 박찬호가 볼넷으로 출루하자 윌리엄스 감독이 최정민을 대신해 이날 콜업한 황대인을 타석에 세웠다.

황대인은 3볼 1스트라이크에서 김대유의 139㎞ 직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담장을 넘기며 2타점을 쓸어 담았다.

시즌 6번째 통산 944번째 대타 홈런이었다. 황대인 개인 첫 대타 홈런이자 통산 8번째 홈런이었다.

하지만 황대인의 홈런 이후 KIA는 추가 득점에 실패했고, 9회 LG 채은성에게 쐐기 투런을 맞으면서 승리를 내줬다.

KIA는 앞서 켈리·수아레즈를 상대로 깜짝 연승에 성공했지만, 브룩스와 세 번째 선발 등판에 나선 3년 차 이상영의 맞대결이 펼쳐진 마지막 경기에서는 패하면서 스윕에 실패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