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대선 불출마 할까 ‘용광로’ 경선 만들까
재보선 참패 책임 거취 관심
2021년 04월 08일(목) 22:00
4·7 재보궐선거가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로 끝나면서 여권의 대선 주자로 꼽히는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거취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오만이 이번 선거 패배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지만 이 위원장도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어서다. 이 위원장이 당 대표 재임시 성추문으로 공석이 된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을 당규까지 바꿔가며 강행했기 때문이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승리, 대선가도에 있어 반등의 계기로 삼으려 했던 이 위원장으로서는 최대의 위기를 맞은 셈이다.

이를 반영하듯, 이 위원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저의 책임이 크다”며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고 밝혔다. 또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사실상 패배와 책임을 인정했다. 그는 이어 “4·7 재보선으로 표현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며 “저희들이 부족했다.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이 위원장은 “저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며 “민주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했다.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일단 정치권의 전망은 엇갈린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이 위원장의 대선 불출마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지도부가 모두 총사퇴한 상황에서 책임론을 회피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또 한 자릿수 격차거나 접전을 벌였다면 모르지만 패배의 격차가 너무 컸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기에 지지율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인데다 대선 출마를 강행한다고 해도 반등의 기회를 갖기가 어렵지 않느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이 위원장을 측면 지원해왔던 친문 진영도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반면, 이 위원장 측에서는 ‘대선 불출마는 너무 성급한 주장’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번 보궐선거 참패의 원인이 이 위원장에게 있기보다는 부동산 정책 실패 등 여권 모두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오히려 이 위원장이 자신의 유불리를 떠나 대선 가도에 나서 정권 재창출의 깃발을 들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와 당 대표를 지냈다는 점에서 쉽게 포기하기 보다 위기에 정면으로 도전, 민주당의 ‘용광로’ 대선 경선을 만들어 내는데 헌신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이 위원장의 대선 경쟁력이 검증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늦어도 이번 주말을 전후해 이 위원장이 자신의 거취에 대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이 위원장의 정치적 투쟁력이 모든 결정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