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19년 12월 우한에 이미 코로나변이 13종 있었다”
CNN, WHO조사팀장 인용 보도
2021년 02월 15일(월) 18:15
WHO 조사팀 방문한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앞 경비요원들
세계보건기구(WHO)의 중국 현지 코로나19 조사팀이 2019년 12월에 우한에서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광범위한 감염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징후들을 다수 발견했다고 미국의 CNN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우한에서 처음 코로나19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을 때 이미 유전자 서열이 상이한 13종의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CNN이 WHO 우한 현지조사팀장을 인용해 전했다.

WHO 우한 현지조사팀을 이끈 페터 벤 엠바렉 박사는 CNN과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에서 2019년 12월에 광범위하게 돌고 있었다”면서 “이는 새로운 발견”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재작년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1000명 이상이었을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엠바렉 박사는 WHO의 식품안전·동물질병 전문가로, 최근 중국에서의 조사 임무를 마치고 WHO 본부로 복귀했다.

특히, WHO 조사팀은 이번에 최초로 13종의 유전자 서열이 상이한 바이러스 데이터를 중국에서 확보했다고 엠바렉 박사는 밝혔다.

그는 이 데이터를 2019년 중국의 광범위한 환자 임상데이터와 함께 분석하면 그해 12월 이전의 감염에 대한 지리적 정보와 바이러스 발생 시기 등에 관한 중요한 단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이바이러스가 이미 2019년 12월에 13종이 존재했다는 것은 바이러스가 훨씬 전부터 확산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CNN은 전했다.

호주 시드니대의 감염병 전문가 에드워드 홈스 교수는 이에 대해 “우한에서 2019년 12월에 이미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적 다양성이 존재했으므로, 바이러스가 그보다 더 전에 오랜 기간 돌고 있었을 것”이라고 CNN에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