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군민광장, 군민소통공간으로 재탄생한다
편의시설 등 확충…내년 착공
2020년 11월 24일(화) 05:00
해남군이 신청사 이전과 함께 해남군민광장<조감도>을 군민소통 공간으로 새롭게 조성한다.

23일 해남군에 따르면 현 청사 2동을 철거하고 편의시설 등을 확충해 광장을 새로 조성할 계획이다. 신청사가 지어져 이전이 마무리되는 2021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한다.

새로운 군민광장은 총 1만4천㎡로 수성송을 중심으로 하는 현 청사 일원과 기존 군민광장을 연계해 전체적인 공간을 재구성한다.

군민들의 소통, 여가, 문화 활동을 위한 다양한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고 군은 설명했다. 신청사와 수성송 사이 구간은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 설치를 최소화한 넓은 광장으로 조성하며, 해남을 상징하는 바닥 디자인이 더해진다.

기존 군민광장 구간에는 어린이놀이터, 어른 쉼터, 바닥분수, 야외화장실과 함께 군청에 진입하는 첫 관문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조성한다.

총사업비 58억여원이 투입되며, 공공조형물 등 디자인은 실시설계 단계에서 공모를 통해 반영할 예정이다.

군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투자심사 등 사전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내년 6월까지 군민광장 조성 실시설계를 마쳐 신청사 이전 완료와 동시에 광장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사업 완료 목표는 2022년 상반기이다.

군은 기본계획 수립에 앞서 군민 설문조사 및 아이디어 제안 공모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군청사신축추진위원회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반영해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한편, 해남군 신축 청사는 건축 연면적 1만8천601㎡,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이며, 현재 공정률은 65%이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