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정 완도’에 국화꽃 피었네, 완도수목원 17~25일 무료 개방
2020 완도수목원 가을산책주간 운영
지역 문화예술인들 회화 작품 전시도
2020년 10월 17일(토) 07:00
17일부터 25일까지 완도수목원 가을산책주간이 운영된다. 이 기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전남도청 제공>
‘청정 완도’에 국화 내음이 가득하다.

완도수목원이 17일부터 25일까지 ‘2020년 완도수목원 가을산책주간’을 운영한다.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랠 수 있도록 무료로 산책길이 개방된다.

국토 최남단에 위치해 1년 내내 ‘푸름’을 자랑하는 수목원에 각양각색의 국화가 어우러져 가을 정취를 자아내고 있다.

가을에 개화하는 털머위와 금목서, 구골목서 등 같은 난대수종 꽃들이 가득한 곳에 색색의 국화꽃을 활용한 국화 꽃길이 마련됐다. 이색 포토존도 조성돼 방문객들의 가을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그윽한 꽃내음 속 남도 문화를 감상할 수 있는 행사도 준비됐다.

산림전시관 1층에 한국무궁화연합회 작가들이 그린 나라꽃 무궁화 작품을 비롯해 완도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회화 작품이 전시돼, 사람들의 발길을 끈다.

위안진 완도수목원장은 “산림을 통해 힐링할 수 있는 이번 행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보다 나은 산림휴양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수목원은 전라남도가 운영하는 공립수목원으로 완도의 청정바다와 푸른 난대림이 어우러진 국내 최대 규모(2033ha)의 난대림 자생지다.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등 770종의 난대성 자생식물로 사시사철 푸르고, 아열대온실과 수변데크, 난대숲길, 31개의 전문소원 등도 갖춰졌다.

한편 산책주간 완도수목원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관람은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