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스가, 문 대통령에 답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기대”
2020년 09월 22일(화) 00:00
최근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서한에 대한 답신을 지난 19일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21일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가 총리에게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의 축하 서한을 보낸 바 있다.

스가 총리는 답신에서 문 대통령의 축하 서한에 감사를 표한 데 이어 한일 양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임을 강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특히 스가 총리는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한일 양국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가 언급한 ‘어려운 문제’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이에 대한 일본의 보복성 대(對)한국 수출규제가 맞물리면서 양국이 극한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현 상황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양국 정상이 서한 교환을 통해 ‘가장 가까운 친구’(문 대통령), ‘중요한 이웃’(스가 총리)이라고 상호 평가하고 관계 개선 필요성을 공통으로 언급한 만큼 조만간 정상 통화 등을 통해 대화를 모색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