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8회말 나지완 동점 투런에도 … KIA에겐 어려운 두산
9회 4-4에서 출격한 전상현 패전
올 시즌 두산과 상대전적 3승 9패
2020년 09월 10일(목) 22:30
8회말 나지완의 홈런이 나오자 덕아웃에 있는 KIA 동료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호랑이 군단’이 두산 열세를 넘지 못하면서 연승이 중단됐다.

KIA 타이거즈가 1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2차전에서 4-5 패를 기록했다. 4-4로 맞선 9회초에 출격한 전상현이 두산 최주환에게 결승타를 맞으면서 패전 투수가 됐다.

올 시즌 두산과의 전적은 3승 9패가 됐고, KIA의 4연승 도전은 실패로 끝났다.

KIA 양현종과 두산 유희관의 ‘좌완 맞대결’로 전개된 경기. 양현종이 2회초 먼저 점수를 내줬다.

김재환을 볼넷으로 내보낸 양현종이 1사에서 허경민과 김재호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선취점을 허용했다. 이어 2사 1·2루에서 나온 최용제의 좌전 안타에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에 들어왔다.

KIA가 2회말 선두타자 나지완의 중전안타로 이내 반격에 나섰다.

폭투로 2루로 간 나지완은 황대인의 투수 앞 땅볼 때 3루까지 도착했다. 그리고 김태진의 중전안타로 홈에 들어오면서 점수를 만들었다.

첫 타석에서 타점을 올린 김태진은 두 번째 타석에서는 득점을 기록했다. 5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김태진이 우전안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박찬호와 대타 이진영의 범타로 물러났지만 최원준의 타구가 좌중간을 가르면서 3루타가 됐고, 김태진이 홈에 들어왔다.

그리고 2-4로 뒤진 8회말 극적인 홈런이 나왔다. 주인공은 나지완이었다.

나지완은 최형우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1루에서 바뀐 투수 이영하의 2구째 138㎞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동점포를 장식했다.

나지완이 극적인 홈런으로 덕아웃을 뜨겁게 달궜지만 승리의 주역은 되지 못했다.

이어진 9회초 수비에서 윌리엄스 감독이 ‘마무리 카드’로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전상현이 좁은 스트라이크존에 고전하며 볼 개수가 올라갔다.

선두타자 박건우에게 연달아 3개의 볼을 던진 전상현은 5구째 승부에서 우익수 플라이를 잡아냈다.

그러나 이어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에게 연속해서 볼넷을 허용했다. 4번타자 김재환을 스탠딩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한숨은 돌렸지만 최주환에게 우전안타를 맞으면서 전상현의 실점이 올라갔다.

이후 9회말 공격이 삼자범퇴로 끝나면서 KIA는 아쉬운 패배를 남겼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