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 압해읍에 왕새우 산지가공시설 준공
가격 안정·일자리 창출 기대
2020년 08월 19일(수) 17:45
신안군은 최근 압해읍 송공리에 왕새우 산지가공시설을 건립, 준공식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왕새우 산지가공시설은 작업동과 냉동냉장시설 2개동 686㎡ 규모로, 보조금 6억원과 자부담 4억원 총 10억원의 사업비가 들어갔다.

이 시설을 운영하는 ‘바른씨푸드’는 비금도 출신 청년이 귀어해 창업한 회사로, 대형 유통업체와 온라인 등으로 왕새우를 판매해 연간 25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안군은 이 시설 준공으로 왕새우의 홍수 출하를 방지해 산지 가격의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안군은 김·왕새우·개체굴 학교 운영, 각종 귀어·귀촌인 육성 시책 등을 펴고 있다. 이 결과 지난해 전국에서 두번째로 귀어인구가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신안은 왕새우 주산지로 전국 생산량의 52%인 연간 4000t의 왕새우를 생산, 50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올해는 7월 중순부터 출하를 시작해 8월 현재 1㎏당(35~40마리) 2만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출하 때마다 되풀이되는 왕새우 홍수 출하 등 유통문제 해결을 위해 산지가공시설을 건립했다”며 “산지 가격 안정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와 왕새우 양식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