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 ‘작은영화관’ 내년 상반기 개관
청소년문화센터 내 마련 시너지 기대
2020년 08월 02일(일) 18:40
해남 작은영화관 및 청소년 복합문화센터 조감도.
해남에 100석과 50석 규모의 2개 상영관을 갖춘 작은 영화관이 내년 상반기 문을 연다.

해남군은 작은 영화관을 청소년 복합문화센터와 동시에 추진해 1층에는 작은영화관이, 2~3층에는 청소년 복합문화센터가 들어선다고 2일 밝혔다.

작은 영화관은 영화관이 없는 지역의 문화적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추진하는 국비 사업이다.

청소년 복합문화센터에는 창작공작실, 동아리활동실, 악기연습실, 음원미디어제작실, 댄스연습실, 북카페, 다목적강당, 노래연습실 등이 배치된다.

이번 사업은 농어촌 지역 가족단위 문화공간 부족을 해소하고 청소년들의 창의적 여가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민선7기 해남군의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청소년 및 가족단위 문화공간을 연계해 건립함으로써 사업추진의 효율성을 높이고, 관련 유동인구를 끌어들여 운영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작은 영화관 및 청소년 복합문화센터의 사업비는 국도비를 포함 총 74억여원이며, 현재 공정률은 25%이다.

해남군은 오는 11~12일 해남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영화관 객석 의자 선정을 위한 군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하는 등 영화관 운영에 군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영화관이 개관하면 영화관람을 위해 목포, 광주 등을 방문해야 했던 군민들의 시간·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