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익산형 ‘디지털·그린뉴딜’ 사업발굴단 출범
전문가·담당 공무원 등 100여명 참여 오늘 릴레이 회의
정부 정책 선제적 대응 지역 특성 맞는 신성장동력 발굴
2020년 07월 30일(목) 00:00
익산시가 포스트 코로나와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익산형 디지털그린뉴딜 사업발굴단’을 출범했다. <익산시 제공>
익산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위기 극복과 함께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과 그린뉴딜을 중심으로 한 ‘익산형 뉴딜사업’ 발굴에 나선다.

29일 익산시에 따르면 시는 지역 신성장동력 사업 발굴을 위해 운영하던 ‘익산시 국책사업발굴 전문가 포럼’을 ‘익산형 뉴딜’ 대응 체계로 전환, 공무원들의 한계를 넘어선 정책 발굴을 위해 정책 전문가들과 함께 릴레이회의를 열기로 했다.

익산시는 ▲산업분과 ▲문화관광분과 ▲농업·농촌분과 ▲지역개발·인프라분과 등으로 구성된 기존 국책사업발굴 전문가 포럼에 이어 ▲농생명·바이오 전문가 회의 ▲익산시 소재 R&D기관 협의체 회의(가칭) ▲익산형 그린뉴딜 신재생에너지 전문가 세미나 등을 별도 트랙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익산형 뉴딜사업 발굴단에는 국책연구기관과 전북도 출연기관, 지역산업지원 공공기관, 대학교수, 민간부문 에너지기업 전문가 등을 망라하는 인력으로 구성됐다.

익산시는 30일 익산형 디지털·그린뉴딜 사업발굴을 위한 전문가 60여명과 기획예산과, 투자유치과, 일자리정책과, 정책개발담당관 등 30여개 부서의 공무원이 함께 하는 현장 중심의 릴레이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R&D기관 협의체, 익산형 그린뉴딜 신재생에너지 전문가 세미나 등 각 분과별로 회의를 열어 신규아이템을 발굴한 후 세부사업과 사업 타당성 등을 구체화해 국책사업화를 위한 예산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사업발굴 초기부터 전문가그룹과 사업부서가 함께 참여해 정부 정책에 대해 적극 대응, 익산시만의 신성장동력 사업을 발굴한다.

아울러 시민들의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대규모 사업 발굴을 통해 민선 7기 공약사업을 역동적으로 추진하고 잠재자원에 창의적 아이디어를 접목해 지역발전을 일궈나갈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코로나19 이후 경제 활성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익산형 뉴딜사업 발굴에 힘쓰고 있다”며 “분야별 전문가회의 등을 통해 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익산시 특성에 맞는 사업들을 발굴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하는 선도 도시가 되겠다”고 말했다.

/익산=유정영 기자 yj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