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스크의 기적…美서 확진 미용사 접촉고객 139명 모두 음성
CDC “모든 미국인 마스크 쓰면 두달안에 코로나 통제 가능”
실무책임자 “마스크 정치 이슈화 불만…대통령 착용 기뻐”
2020년 07월 15일(수) 17:20
1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 설치된 코로나19 검사소 앞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주민들의 차량이 차례를 기다리며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모든 미국인이 마스크를 쓴다면 미국 내에서 고삐가 풀린 코로나19를 두 달 내 통제할 수 있다는 보건당국 책임자 발언이 나왔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레드필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날 미국의학협회저널(JAMA)과의 웹 세미나에서 “모든 이에게 당장 마스크를 착용하게 할 수 있다면 4~8주 안에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또 마스크 착용이 정치적 이슈가 된 데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내면서 “대통령과 부통령이 (기존 같으면) 쉽게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을 수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선 마스크 착용이 ‘정치·사회적 논란거리’가 된 상황이다. 보건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마스크를 쓰라고 강력히 권고한다.

여기에 맞서 일각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요청하거나 강제하는 것이 ‘시민의 자유’를 훼손한다고 주장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대중에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보이길 꺼려왔다.

그러나 지난 11일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센터를 방문했을 때는 마스크를 쓰고 일정을 소화했다. CDC의 마스크 착용 권고가 나오고 100일 만에 공식 석상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보인 것이었다.

또 미국에선 코로나19에 감염된 미용사 2명이 마스크를 착용한 덕분에 접촉한 손님들에게는 전혀 바이러스를 옮기지 않은 사례가 화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추적결과를 공개하고 전 세계적에서 마스크를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는 방역정책에 힘을 실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주리주 스프링필드의 미용실에서 일하는 미용사 A는 지난 5월 12일부터 호흡기 증상이 나타났지만, 8일 뒤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손님을 응대하며 근무했다. 같은 미용실에서 미용사 A로부터 감염된 미용사 B도 지난 5월 15일 첫 증상이 나타났지만, 계속해서 근무하던 중 2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해당 영업장을 3일간 폐쇄하고, 이곳을 방문한 손님들을 향후 2주간 추적 조사했다. 두 미용사가 이 기간에 접촉한 고객은 총 139명이며, 평균연령은 52세로 21~93세 사이에 남녀가 고르게 분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진단검사에 응한 67명은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으며, 검사를 거부한 이들 중에서도 당국에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고 신고한 사람은 없었다. 이들 대다수는 미용실을 방문할 당시 15~45분 사이의 체류 시간 동안 면 마스크나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5%는 N95 마스크를 썼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54만5000여명으로 압도적인 세계 1위다.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가 7만명대에 달하는 등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여러 주에서 속속 봉쇄조처를 다시 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