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극복·희망 메시지 담아 ‘WeRCulture’
광주문화재단, 미디어 338 기획전
7월26일까지 빛고을아트스페이스
2020년 05월 29일(금) 00:00
‘하프 앤 하프 시리즈’
‘지금은 집에 머물자. 우리는 곧 만날 것이다.’

광주문화재단의 올해 첫 번째 미디어338 기획전 ‘WeRCulture’이 7월 26일까지 빛고을아트스페이스 2층 미디어338 갤러리에서 펼쳐진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을 문화예술로 극복하자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UCCN)의 ‘위아컬쳐(WeRCulture)’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코로나를 함께 극복하자는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담은 독창적 영상을 제작해 힘을 보태자는 취지다.

이번 기획전 초대 작가는 신단비, 이석 작가다. ‘신단비이석예술(SHINLIART)’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들은 ‘문화예술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 나가자!’는 메시지를 담은 영상작품을 선보인다. ‘지금은 집에 머물자. 우리는 곧 만날 것이다.’라는 문구가 인상적이다. 두 가지 색을 하나에 담은 영상미와 아울러 ‘그날은 반드시 온다(The day must come)’는 희망을 전한다.

또한 이들의 대표 상징작인 반반 분할 화면 구성 작품 ‘하프 앤 하프 시리즈(Half n half PROJECT Series)’도 이채롭다. 동시간대에 다른 공간에서 함께 있는 듯한 이미지를 담아 코로나 팬데믹으로 함께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사랑을 시각화한다.

‘신단비이석예술’의 작품들은 매체 종류에 제한을 두지 않으며 각 작품 메시지는 협력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협력의 가치는 특히 코로나 상황에서 의미가 더욱 빛난다.

시간당 최대 5명까지만 관람할 수 있으며 사전 온라인예약(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 홈페이지, 유네스코미디어아트창의도시광주 페이스북)을 통해 가능하다. 관람 시간은 평일과 토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이며 일·월요일은 휴관. 문의 문화재단 창조협력팀.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