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민센터·생활문화시설·행복주택 ‘한 곳에’
정읍시 수성동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10월 착공
2020년 05월 11일(월) 00:00
정읍시 수성동 이 함께 건설되는 수성동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이 오는 10월 착공할 전망이다.

정읍시는 LH(토지주택공사)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수성동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조감도>이 오는 2022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8년 국토부 공모에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공기업제안형)으로 추진되고 있다. 정읍시는 총공사비 184억원을 투입해 수성동 주민센터 건립과 생활문화시설, 행복주택(98세대) 등을 조성한다.

수성동 주민센터를 재건축하고 북카페·컨벤션홀 등 생활문화시설을 설치한다.

지난해 설계용역에 착수한 후 기본설계를 완료했고 지난 8일 용역보고회를 거쳐 각종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오는 10월에는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 사업이 마무리되면 행복주택 98세대와 청년임대상가가 들어서 청년, 대학생, 신혼부부, 노약자 등 주거 취약 계층의 주거 복지가 향상된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수성동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은 공공시설과 문화시설, 행복주택이 어울어져 쇠퇴한 원도심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청년층의 주거 안정 도모와 인근 도심지로의 파급 효과를 통해 시민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