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극복…이들의 희생은 희망이었다
2020년 04월 20일(월) 00:00
‘코로나19’ 국내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지 90여 일이 지났다. 지금까지 1만여 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사망자도 234명에 달한다. 특히 신천지 발 집단 감염사태가 발생한 대구에서는 하루에만 7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오는 등 도시 전체가 공포에 휩싸이기도 했다. 끝이 보이지 않았던 어두운 코로나 바이러스의 터널 속에서 의료진들의 희생과 헌신은 우리에게 한 줄기 희망이었다. 대구지역 환자를 돌보며 국민에게 힘이 돼주었던 우리들의 영웅, 광주·전남지역 의료진들을 만나본다.



“누군가 해야 할 일…필요하다면 언제든 달려갈 것”

■ 국립소록도병원 이솔아 간호사

“치매가 있는 한 확진자 할아버지가 같이 확진 판정을 받고 누워있는 할머니가 보고싶다고 떼를 쓰는 모습이 잊혀지지 않아요.”

고흥군 소록도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이솔아(여·28) 간호사는 지난달 9일부터 22일까지 2주간 대구시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의료 자원봉사를 했다.

이 간호사는 남성과 여성이 각기 다른병실에 입원하고 확진자는 병실을 나오지 못하는게 원칙이지만, 80이 넘는 할아버지가 산소마스크조차 벗어던지며 간곡히 요청해 오자 할머니와 복도에서 거리를 두고 서로 얼굴을 보고 환하게 웃으며 서로의 안부를 묻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했다.

이 간호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대구지역에 의료진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들려오자 바로 대구에 힘을 보태고 싶었지만, 소록도에서 본인이 맡은 일이 있어 선뜻 발길을 옮길 수가 없었다.

그러던 차에 국립소록도병원 간호과에서 혹시 대구에 자원봉사를 갈 간호사가 있냐는 말을 듣자마자 이 간호사는 바로 지원을 해 대구로 향했다.

그는 동산병원 확진자 병동에서 움직이기도 힘들고 숨쉬기도 힘든 레벨D 방호복을 입고 마스크를 쓴채을 입은채, 코로나로 확진자들의 혈압과 체온을 재며, 주사를 놓아주며 환자들을 돌봤다. 확진자 병동에 다른 일반 직원들이 들어올수 없기에 식사 배식까지 도맡아 했다.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하는 대구의 상황에서 그는 하루하루가 힘들었지만, 본인도 힘든 환자들이 ‘멀리서 오셔서 저희때문에 고생이 많으십니다’‘미안합니다’라는 이야기를 들을때마다 더욱 힘이났다고 한다.

이 간호사는 “좀더 잘해드릴수 있는데 익숙해질만 해지니까 파견기간이 끝나서 아쉽다”면서 “누군가는 해야할이다. 내가 그 일에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다시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불안하지만, 퇴원하는 환자들 보며 사명감 느껴”

■빛고을 전남대병원 이경옥 간호사

“불안하죠. 하지만 저희가 아니면 누가 하겠어요?”

빛고을 전남대병원 이경옥(55)간호사는 지난 2월 29일부터 빛고을 전남대병원이 코로나19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이후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 간호사는 우리지역 환자뿐 아니라 병상 부족으로 애태우는 대구 확진자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서 코로나 바이러스와 맞서며 환자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했다. 그 결과 지난 12일 대구지역 확진자 30명이 모두 퇴원을 시켰고, 우리지역 환자들 22명도 완치판정을 받고 병원을 떠났다.

하지만 이 간호사는 아직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아직도 병원에는 5명의 환자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 간호사는 레벨D 복장을 하고 고글과 마스크를 쓴채 병동에 들어서면, 곧바로 온몸이 땀에 젖고 숨쉬기가 곤란해 두통이 몰려 온다.

하지만 이 간호사는 치료를 받고 퇴원을 한 대구지역 환자들이 보내오는 편지·과일·꽃다발·사진 등이 올때마다 두통은 씻은듯이 사라지고 오히려 힘이 난다고 했다.

또 광주에서도 고생한다고 힘을 내라고 매일같이 몰려오는 편지와 각종 선물들이 이간호사의 등을 토닥여주고 있다고 한다.

이 간호사는 혹시모를 감염에 대한 불안감도 있지만, 퇴원해서 나가는 환자들을 생각하면 사명감을 느낄수 있는 직업이라 오히려 뿌듯하고, 모든 시민들이 고마워 하는 직업을 가졌다는 생각에 더 힘이난다고 했다.

이 간호사는 “고글과 마스크 때문에 환자와의 유대감을 형성 하지 못해 우울감을 느끼는 환자들을 볼때마다 오히려 힘이 든다”면서 “코로나가 종식될때까지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앞으로 또 일어날수 있는 재난상황에 대응할수 있는 감염전담병원이 우리지역에도 설치되야 한다”고 말했다.



“경험해보지 못한 감염병 광주의사회 당연히 나섰죠”

■ 서정성 광주 남구의사회장

“달빛동맹으로 맺어진 대구의 상황을 광주시의사회가 두고만 볼 수 없었습니다.”

서정성 남구의사회장은 지난 2월 28일 5명으로 구성된 달빛의료지원단을 이끌고 대구로 달려갔다. 당시 대구는 하루에 7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었던 상황.

서 원장은 “1984년 88고속도로가 개통된 이후 광주의사회와 대구의사회 매년 교류를 하고 있었다. 도시 자체가 코로나 공포에 휩쌓여있는 데다 의료 인력이 절실한 상황에서 광주시의사회가 나서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오전에는 대구성서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오후엔 대구동산병원으로 이동해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중인 환자들을 돌봤다. 서 원장은 “경험해보지 못했던 감염병 재난상황과 레벨디 방호복 착용 상태에서의 의료는 쉽지 않았다. 착용 후 30분이 지나면 숨이 가빠지기 시작했고 땀으로 온몸이 적셔졌다”며 그날의 경험을 떠올렸다.

서 원장은 “오전에 자신들의 병원에서 진료를 하고 오후엔 감염병지정병원에 와서 의료봉사를 펼치던 대구 의사들을 보며 존경심이 들었다”고 말했다.



“재난상황에 공무원으로서 국민 생명 돌보는 건 의무”

■국립소록도병원 이지만 간호사

“신체 건강한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국가 공무원으로서 대구를 찾게 됐습니다.”

국립소록도병원 간호사 이지만(37)씨는 지난 2월 23일부터 3월 3일까지 대구 동산병원 확진자 병동에서 환자들을 돌봤다.

이 씨는 조금 특별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병원 물리치료사로 일하다 뒤늦게 간호학과를 졸업하고 간호사로서 일하기 시작한 것.

이 씨는 “물리치료사도 보람된 직업이지만, 간호사의 역할 범위가 더 넓기에 더 많은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며 간호사가 된 이유를 설명했다.

뒤늦게 간호사로서 일하게 된 만큼 남들보다 한발 더 뛰고 싶었다는 이씨는 ‘코로나19’가 발생하고 대구에서는 하루에만 수 백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코로나 의료지원에 직접 지원했다.

이 씨는 “간호사이기에 앞서 나 또한 사람이기에 코로나에 대한 확실한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두려움이 컸지만, 국가공무원으로서 재난상황에 국민들의 생명을 돌보는 게 의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13년 중환자실 경력으로 코로나19 위급환자 도움”

■조선대학교 병원 정정기 간호사

“13년 간 중환자실에서 일했습니다. 코로나 중증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대구로 향했습니다.”

조선대학교 병원 정정기(41) 간호사는 대구 의료지원의 계기를 이 같이 밝혔다.

정 씨는 지난 3월 9일부터 22일까지 대구동산병원 중환자실에서 위급한 환자들을 돌봤다. 간호사 경력 대부분을 중환자실에서 보낸 만큼 정씨는 대구에서도 중환자실에 근무했다. 일반 병동과는 달리 위중한 환자들이 모인 중환자실의 하루는 급박하게 돌아갔다. 정 씨는 “위중한 환자들이라 눈 돌릴 틈 없이 경과를 지켜보고 간호를 했다. 다행히 근무하는 동안은 사망자가 발생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광주에 돌아와 사망자 발생 소식을 접할 때면 내가 알고있던 환자이기에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정 씨는 대구에 더 남아 의료봉사를 하고 싶었지만 자신이 속한 병원에도 위중한 환자들이 많기에 그러지 못했다. 정 씨는 “의료봉사자 분들도 고생이 많았지만, 대구 간호사들은 더욱 열악한 환경에서 고군분투했다”며 “간호사의 한사람으로서 앞으로도 나를 필요로 하는 의료현장이라면 마땅히 그곳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