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25%로 동결
코로나 추이 좀 더 지켜봐야
올 성장률 전망 2.1%로 낮춰
2020년 02월 27일(목) 19:00
한국은행이 27일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고 밝혔다.

금융시장에서는 전격적인 금리인하가 나오리라는 전망도 나왔지만 한은은 코로나19 사태 전개를 좀 더 지켜본 뒤 금리인하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한은 측은 “세계경제는 교역 부진이 이어지면서 성장세 둔화가 지속됐다”며 “국제 금융시장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주요국 국채금리와 주가가 하락하고 미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내는 등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앞으로 상황 등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금리 유지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코로나19가 3월 중 정점에 이르고 이후 점차 진정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제했다”며 “이 같은 예상대로 상황이 전개될지 아니면 그보다 장기화될 것인지를 좀 더 엄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지난해 11월의 2.3%에서 2.1%로 소폭 낮췄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