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순생물의약산단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군, 50억원 투입 화순천·지석천 주변 상록수종 등 심어
2019년 11월 29일(금) 04:50
화순군이 대기오염 확산을 막기 위해 2022년까지 화순생물의약산업단지 주변에 5㏊ 규모의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한다.

화순군에 따르면 군은 총사업비 50억원 가운데 1차로 올해 14억원을 들여 화순생물의약산업단지<사진> 주변에 1.4㏊를 조성하고 2020년에는 10억 원을 투입해 화순천과 지석천 등에 1㏊를 조성할 계획이다.

해당 지역에는 산림청이 권장하는 상록수종과 난대수종을 혼합해 다기능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조사에 따르면 도시 숲은 일반 도심과 비교해 미세먼지 농도는 25.6%, 초미세먼지는 40.9% 낮아지고 1㏊의 숲은 대기 중 오염물질을 연간 168㎏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시 숲이 있는 지역은 한 여름 평균기온을 3~7℃가량 낮추고 습도는 9~23% 올려 도심 열섬현상도 완화한다.

화순군 관계자는 “미세먼지 차단 숲이 도시미관을 아름답게 하고 도심 속 공기청정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욱 쾌적하고 건강한 환경을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순=배영재 기자 b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