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퓨전 국악그룹 ‘타고’ 내달 7일 해남서 신명난 공연
2019년 10월 31일(목) 04:50
퓨전 국악그룹 ‘타고’가 가을밤을 뜨겁게 달굴 신명나는 국악 공연을 해남에서 연다.

해남군은 다음 달 7일 오후 7시 해남군 문화예술회관에서 ‘심장을 때리는 북소리, 타고-피스나이트’<포스터> 공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퓨전 국악그룹 타고는 ‘두드려 세상을 밝힌다’라는 슬로건으로 전통예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젊은 예술인 공연 단체로 2016~2017년 세계 아트마켓인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2년 연속 참가하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타고-피스나이트는 국악의 선율과 리듬을 최대한 활용하고 연기와 퍼포먼스에 강렬한 타악 소리가 더해진 퀄리티 높은 쇼로 구성돼 있다.

꿈을 꾸지도 못하고 뒷걸음질 치는 자신을 발견한 소녀가 평화가 없는 현대의 세상 속에서 마지막 희망을 잃고 고통스러워 할 때, 떠오른 보름달에서 퍼져 나오는 신비로운 기운으로 내적인 평화를 찾아가게 된다는 내용으로 힘든 시대를 극복하는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율라인’이라는 창작 악기도 선보인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