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석 명절 ‘밥상 민심’ 잡아라
내년 총선 출마 예정자들 유권자에 ‘얼굴 알리기’
2019년 09월 11일(수) 04:50
내년 4월15일 치러질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출마 예정자들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선거를 7개월여 남겨두고 찾아온 추석 연휴는 유권자들에게 얼굴을 알리고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내년 총선 입지자들은 지역구에 각종 추석 인사 플래카드를 내걸고 유권자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관련기사 2·3·4·5·6면>

문재인 정부의 중간평가를 겸하게 될 내년 총선은 여야의 정국 주도권 향배를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선거다. 이에 따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안정’을 통한 정권 재창출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호남 민심에 지지를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최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따른 ‘정권 심판론’을 민심에 호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른 지역에 비해 호남에 의석 수가 많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대안정치연대 등은 거대 양당 구도 속에서 ‘제3지대 신당’ 창당을 통한 야권발(發) 정계개편에 박차를 가하면서 지역민심에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호남에서 민주당의 높은 정당 지지율을 현역 프리미엄과 ‘제3지대 신당’으로 넘어설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 때문에 광주·전남 18개 국회의원 선거구에서는 현재 민주당 후보군들이 넘쳐나고 다른 정당 후보들은 현역의원 이외에는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따라서 내년 총선에서는 각 지역구별로 민주당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이 치열할 것으로 보이며, 이 과정에서 민주당이 오만한 모습을 보이며 ‘경선 잡음’이 터져나올 경우 지역민심의 반발도 예상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내년 총선은 현역 의원 물갈이와 세대교체, 그리고 호남에서 제3지대 신당의 바람이 얼마나 불지가 관전 포인트”라며 “하지만, 민주당도 광주·전남 각 지역구에 새로운 인물들이 많지 않다는 한계를 안고 있어 지역 유권자들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 주목된다”고 전망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