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연휴 일상 떠나 명화와 함께 활력 재충전
2019년 09월 11일(수) 04:50
SBS ‘국가부도의 날’
추석 황금연휴, 무엇을 하며 보낼까? 지치고 바쁜 일상을 떠나 가족과 함께 또는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기에 좋은 때다. 이번 추석에는 TV에서 방영하는 다양한 영화를 보며 재충전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4일간의 영화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12일 ‘궁합’

“세상의 모든 인연에는 궁합이 있다!”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은 그렇게 요약될 수 있다. ‘관상’ 제작진의 역학 시리즈인 영화는 극심한 흉년이 지속되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왕은 극심한 가뭄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송화옹주의 혼사밖에 없다고 단정한다. 왕은 대대적인 부마 간택을 진행하고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부마 후보들과 송화옹주의 궁합풀이를 맡는다.(SBS 오전 10시40분)











◇12일 ‘국가부도의 날’

지난 1997년 IMF 위기를 다룬 영화. 호황을 믿어 의심치 않았던 당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위기를 예견하고 급하게 움직인다. 국가 부도까지 남은 시간은 불과 일주일, 정부는 뒤늦게 비공개 대응팀을 꾸린다. 한편 위기를 감지하고 사표를 던진 금융맨 윤정학은 국가부도의 위기에 투자하는 역베팅을 한다. 금융위기 속 다른 선택을 했던 이들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SBS 밤 9시45분)



KBS1‘고산자 대동여지도’








◇13일 ‘말모이’

1940년대 우리말이 점점 사라져가고 있는 경성을 배경으로 ‘우리’의 소중함을 알려주는 영화다. 판수는 극장에서 실직을 당한 후 아들 학비 때문에 가방을 훔치다 발각되고 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면접을 보러 간 곳의 조선어학회 대표가 가방 주인 정환이다. 판수에 호감을 갖는 회원들 때문에, 정환은 한글을 떼는 조건으로 그를 받아들인다. 판수는 우리말에 눈을 뜨게 되고 정환은 ‘말모이’에 애쓰는 판수를 보고‘우리’의 소중함에 눈뜬다.(MBC 오후 8시20분)



MBC ‘말모이’










◇14일 ‘고산자, 대동여지도’

대동여지도를 만들었던 고산자 김정호를 다룬 영화. 조선의 진짜 지도를 만들기 위해 전국 팔도를 누볐던 김정호는 현실에서는 무능력한 사람이다. 그는 하나뿐인 딸이 16세가 된 것도 모른 채 오로지 지도 제작에만 빠져 있다. 사람들은 그에게 미쳤다고 손가락질을 하고 수근댄다. 안동 김씨 일파와 대척점에 있던 흥선대원군은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를 손에 넣어 권력을 장악하고자 계획을 세운다.(KBS1 밤 11시35분)



MBC ‘말모이’










◇15일 ‘증인’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는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를 만난다. 순호에게는 파트너 변호사로 승진할 수 있는 큰 기회가 걸린 중요한 사건이다.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 지우에게 접근했던 순호는 순진무구한 지우를 만나며 위로를 받는다. 또한 소통이 어려웠던 지우는 사건의 증인이 돼 차츰차츰 세상과 소통하고자 하는 용기를 갖게 된다. “당신은 좋은 사람인가요?” 지우의 질문은 오늘을 사는 이들에게 울림으로 다가온다.(MBC 밤 10시30분)

◇15일 ‘성난 황소’

영화는 2017년 10월 극장가를 달궜던 ‘범죄도시’를 만든 최강의 제작진들이 완성했다. 전작 ‘범죄도시’ 흥행을 견인했던 이들의 협업이 좀 더 사실적이고 개성 넘치는 액션으로 재탄생된 것. 그늘진 과거에서 탈피해 건어물 유통을 하며 착실하게 사는 동철은 어느 날 아내가 납치됐다는 전화를 받는다. 동철은 경찰에 신고를 하지만 아내의 행방은 점점 미궁으로 빠져든다. 그러는 중에 납치범은 오히려 납치한 대가로 돈을 지불하겠다고 파격 제안을 하고…. (KBS2 밤 10시35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