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재즈·펑키 팝·플라멩코…광주 밤 수 놓는다
문화전당서 ‘ACC 월드뮤직페스티벌’
9개국 14개팀 참가…15~17일 열려
푸드존·플리마켓·전시회도
2019년 08월 14일(수) 04:50
17일 ‘ACC 월드뮤직페스티벌’에 출연하는 헝가리 바이올리니스트 로비 라카토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지난 10년 동안 230여 팀의 아티스트, 15만 7000여명의 관객들과 함께한 ‘ACC 월드뮤직페스티벌’이 올해도 세계 음악가들을 초청해 다채로운 음악으로 광주의 밤을 수놓는다.

‘제10회 ACC 월드뮤직페스티벌’이 오는 15~17일 3일동안 개최된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이번 축제는 광주 세계수영마스터즈대회 기간에 맞춰 평소보다 이른 8월 중순에 개최되며, 2010년 이후 9년만에 3일에 걸쳐 축제를 진행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총 9개국 14개 팀이 참가해 클래식, 재즈, 펑키 팝, 플라멩코, 파두 등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을 선보인다. 또 세계 각국의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푸드존과 다채로운 기념품이 마련된 플리마켓, ‘WMF 10주년 기념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객을 맞는다.

잔디밭 위에 앉아 즐길 수 있는 극장 1 야외무대 ‘빅도어 스테이지’는 이탈리아 음악을 기반으로 레게 음악을 선보이는 밴드 ‘보엠’(15, 17일)의 공연으로 막을 올린다. 이란 가수 알리레자 고르바니(15일)의 페르시아 전통음악공연, 이라크 출신이자 사르자 월드뮤직 페스티벌 감독인 푸랏 콰도리(16일)의 공연이 이어진다. 스페인 밴드 ‘엘 아미르와 플라멩코 메디테라네오 앙상블’(16일)이 플라멩코 음악을 선보이고, 인도 출신 드바시시 바타차리(17일)의 ‘슬라이드 기타’공연, 헝가리 집시 바이올리니스트 로비 라카토쉬(17일)의 월드뮤직·재즈·클래식 공연이 펼쳐진다.

미디어월 영상 중계가 함께하는 아시아문화광장 ‘ACC 스테이지’에서도 공연이 펼쳐진다. 아프로 비트, 펑키 팝 등을 연주하는 핀란드-베넹 ‘헬싱키 코토누 앙상블’(15, 16일), 스페인 ‘파두’ 음악을 공연하는 사라 꼬레이아(16, 17일) 등이 출연한다.

국내 초청 아티스트도 눈길을 끈다. ‘빅도어 스테이지’에선 가야금·해금 앙상블 밴드 ‘둘 다’(16일)가 푸랏 콰도리와 합동 공연을 펼치며, 베이스, 퍼커션, 양금을 사용해 국악과 인디음악의 융합을 시도하는 밴드 ‘동양고주파’(17일)도 무대에 오른다. ‘ACC 스테이지’에서는 펑크, 재즈, 힙합, 록, 일렉트로닉 등 각종 음악을 아우르는 프로젝트밴드 ‘치카티카 브라스 사운드’(15일), 탱고, 보사노바 등 월드뮤직에 중점을 두고 즉흥 연주 등을 펼치는 밴드 ‘리베로시스’(16일), 신스, 베이스, 색소폰 등 악기로 다채로운 음악을 선보이는 ‘레트로 트왱’(17일)의 공연이 펼쳐진다.

한편 방문자센터 옆 출입구 1번 계단에 위치한 소규모 공연장 ‘반디 스테이지’에서는 ‘무드리스트’, ‘광주약국’, ‘잼피플’ 등 ‘ACC 반디밴드 공모’에서 선정된 8개 팀의 공연이 진행된다.

무료 관람. 문의 1899-5566.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