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세계수영대회] 팀구성 두 달·2경기만에…94골 먹고 감격의 첫 득점
강팀 러시아 상대 12개 슈팅
경기 막판 4라운드 득점 성공
평영 출신 경다슬 골 주인공
한국여자수구팀 역사적 첫 골
2019년 07월 17일(수) 04:50
16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에서 한국 경다슬이 첫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특별취재단=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18세 경다슬은 무려 12개나 슛을 퍼부어 러시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헝가리전에서 슈팅 3개에 그친 것과는 사뭇 다른 공격 본능이었다.

여자수구 대표팀 경다슬(강원체고·3년)이 여자 수구대표팀이 고대하던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여자 수구대표팀은 16일 오전 8시30분 광주시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2차예선에서 0-24로 뒤지던 4라운드 경다슬(강원체고)이 러시아 오른쪽 측면에서 강한 왼손 슛을 날렸고, 러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구성된 지 두 달도 안된 초보 대표팀이 세계무대에서 기록한 첫 득점이다. 여자수구대표팀은 앞서 헝가리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0-64로 대패했다. 세계의 높은 벽을 제대로 실감한 여자 수구 대표팀은 아직 기록하지 못한 세계무대 첫 골을 목표로 러시아전에 임했다.

러시아는 2016 리우올림픽과 2017 부다페스트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각각 3위를 차지한 강호다. 이날 대표팀은 2라운드까지 0-16로 뒤지고 있었지만 상대의 압박 수비와 피지컬에 밀려 당황하던 헝가리전과 달리 몸싸움을 통해 공을 지켜내고 패스로 공격을 이어갔다. 2라운드 후반 슈팅이 상대 골대를 때려 첫 득점이 아쉽게 무산되기도 했다. 그리고 첫골 기회는 경기 막바지에 찾아왔다. 4라운드 4분 16초 경다슬이 왼손으로 역사적인 첫 득점에 성공했다.

골을 넣은 경다슬은 대구출신으로 고교 1학년 겨울방학 때 체계적인 운동을 위해 홀로 연고도 없는 강원체고로 전학을 갔다. 하지만 주종목인 평영에서 급격히 슬럼프가 찾아왔고 하락세를 이어갔다.

우연히 이번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여자 수구 대표팀이 구성된다는 소식을 접하고 주종목을 변경했다. 왼손잡이인 경다슬은 야간 훈련을 병행하며 수구 기본기를 다졌다. 이날 경다슬은 대표팀에서 가장 많은 12개의 슈팅을 날리며 골에 대한 의욕을 보였고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가 끝난 뒤 경다슬은 동료들부터 챙겼다. 경다슬은 “아직도 얼떨떨하다, 슛을 날렸지만 골인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저희가 다시는 못 뛸 경기이기 때문에, 정말 좋은자리니까 한번 해보자는 생각을 가지고 슛을 날렸다”면서 “역사적인 순간에 한 획을 긋게 해준 코치 선생님 언니 동생들 모든 분들에게 고맙다. 목표인 첫 골은 넣었으니 다음 경기에서는 다른 선수들도 골을 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취재단=김한영 기자 yo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