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드론산업 7787억 투입 3400명 고용창출
2025년까지 3개 분야 11개 사업
권역별 특성 맞게 핵심 과제 4개 선정
혁신도시 공공기관 연계 유망 모델 창출
2019년 04월 23일(화) 00:00
전남도가 지역전략산업인 드론 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2025년까지 3개 분야 11개 사업에 7787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6년간 투자를 통해 270개 기업 육성, 3400명 고용 창출, 매출 4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경남, 강원, 부산 등 타 시도에서 드론 산업에 관심을 쏟고 있는 가운데 인프라와 여건 등에서 뛰어난 장점을 부각시켜 선점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22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남이 국가 드론산업 중심지로, 전국 최대 규모의 비행시험 공역,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 등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만큼 빛가람혁신도시의 공공기관과 연계해 농림수산, 재생에너지, 섬해양, 전력설비감시 등의 분야에서 유망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고흥은 지난 2015년 말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시범공역으로 전국 최대 규모인 직경 22km가 지정된 바 있으며, 413억원의 예산으로 활주로 1.2km 등의 시설을 갖춘 국가 종합비행성능시험장도 오는 2021년 준공을 앞두고 있다.

전남도는 중부·서부·동부 등 권역별 특성에 맞게 드론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면서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과 연계해 국내 유·무인기 개발·시험평가·통합인증·기업지원 원스톱 종합지원체계 구축 등 핵심과제 4개를 선정해 추진할 방침이다.

▲미래형 개인 비행체 연구개발·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및 유·무인기 및 항공 MRO 특화생산단지 조성 ▲드론기반 재생에너지 유지 보수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드론 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도 핵심과제에 포함됐다.

나주 등 중부권은 드론 정보통신기술(ICT) 및 소프트웨어 융합부품 기반조성 및 드론 이차전지 산업 육성, 영암·무안·해남·목포 등 서부권은 항공 MRO와 연계한 전문생산단지 조성, 전문인력 양성, 유망 비즈니스 모델 창출 등을 맡게 된다.

고흥 등 동부권은 비행시험·인증·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경량소재 부품산업 육성에 주력할 예정이다.

그러나 정부가 최근 발표한 규제자유특구 1차 협의대상에 전남은 이-모빌리티 산업이 선정된 바 있어 드론 산업이 추가로 규제자유특구 대상이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전남도는 지역전략산업의 경우 규제자유특구로 우선 지정하도록 하고 있어 하반기 다시 도전해보겠다는 입장이다.

윤 부지사는 “드론 산업은 지난 2015년 지역전략산업으로 선정된 뒤 5년 동안 꾸준한 투자를 통해 인프라를 갖췄으며, 빛가람혁신도시 내 관련 공공기관이 입주해 있는 등 여러 여건에서 전남이야말로 국가 드론 산업의 중심지”라며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전남의 미래성장동력산업으로서의 입지를 굳혀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