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정배, 5·18 유공자 서훈 수여 입법 추진
2019년 03월 06일(수) 00:00
민주평화당 천정배(광주 서구을·사진) 의원은 5일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에게 국가 서훈을 줄 수 있는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5·18정신은 87년 6월 항쟁과 헌법 개정으로 이어진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정신이자 근간”이라며 “이런 역사적 의의에도 불구하고 유공자 서훈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천 의원은 “현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에 따라 민주화운동으로 지정된 10건의 운동 가운데 서훈이 이뤄진 것은 4·19혁명까지”라며 “대표적으로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김주열 열사에게 건국포장이 추서됐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5·18 열사들에 대한 서훈은 5·18민주화운동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뿌리임을 대내외에 천명하고 그 공적을 역사에 기록하는 것”이라며 “우선적으로 계엄군에게 희생된 열사들이 서훈을 받을 수 있도록 국회에서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