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병곤 이장 “마을이 살기 좋아야 젊은이들 돌아오죠”
2016년 12월 29일(목) 00:00
양병곤(왼쪽) 이장과 문형숙 전 이장.
“마을에서 제일 ‘영계’다보니 당연히 어려운 일은 도맡아서 해야죠. 어르신들이 무조건 밀어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양병곤(52) 이장은 논농사에, 배추·마늘·고추 등 밭농사까지 하루하루 바쁜 일상을 살고 있다. 거기에 마을 공동체의 ‘머슴’도 그의 일이다. 도착했다는 연락을 하자 하우스에 있다가 부랴부랴 부옥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양 이장은 “마을에 딱히 자랑할만한 거리가 없었다”며 “유치원생들이 놀러오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의 신념은 확실하다. 살기 좋아야 젊은이들이 마을로 돌아올 것이고, 지금 그렇게 바꿔나가기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10년 뒤 과거 100가구를 회복하는 것이 양 이장의 목표다. 현재는 30여 가구.

“철쭉공원을 아들 결혼식장으로 쓰고 싶어요. 먼훗날 부곡마을의 미래유산으로 대대손손 보존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