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 고향 사업에 직접 기부…‘고향사랑 지정기부’ 시행
4일부터 전국 공식화
2024년 06월 03일(월) 19:50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지자체의 특정 사업을 지정 기부할 수 있는 ‘고향 사랑 지정 기부’가 광주시 동구와 영암을 비롯해 전국에서 공식화된다.

행정안전부는 4일 오전 9시부터 ‘고향사랑 지정 기부’가 공식 시행된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고향사랑기부제’에 참여하며 기부자 본인이 기부금이 사용되기를 바라는 지자체 사업을 지정해 기부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일반 기부에서는 기부자가 원하는 지자체에만 기부했다면, 지정 기부는 미리 준비된 지자체의 ‘사업’에 기부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앞서 광주시 동구는 기부 플랫폼 ‘위기브’를 통해 광주극장 시설개선, 발달장애인 청소년으로 구성된 ‘E.T(East Tigers) 야구단’ 지원 등 사업을 특정해 고향사랑기금을 기부받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행안부는 일반 기부의 경우 지자체가 기부금을 사용할 사업을 추후 정하는 데 반해, 지정 기부는 기부자가 미리 본인의 기부금이 사용될 사업과 지원 대상을 알고서 기부하기에 만족감이 더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기부금을 낼 사업을 미리 지정할 수 있는 사업은 8개 지자체의 11개 사업이다. 이들 사업은 광주시 동구를 비롯해 산후조리원 필수 의료기기 구입 지원사업(전남 영암군), 서천 특화시장 재건축 사업(충남 서천군), 취약계층(독거노인) 목욕이용권 지원사업(경남 하동군) 등이다.

고향사랑 지정 기부를 원하는 사람은 온라인은 ‘고향사랑e음’(ilovegohyang.go.kr), 오프라인 현장 기부는 전국 5900여개 농협 지점에서 참여할 수 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