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기정 시장 “쇼핑몰 추진 유통 대기업, 투자자로 봐야”
간부회의서 “유동 인구 늘고 지역 경제에 활력” 강조
2023년 02월 02일(목) 19:10
강기정 광주시장은 2일 “복합쇼핑몰 건립을 추진하는 유통 대기업을 투자자로 보는 관점 전환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시장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인공지능·금형 기업, 삼성전자, 구글, 창업기업 등을 투자자로 보듯이 유통 대기업들도 투자자로 봐야 한다”며 “복합쇼핑몰이 들어서면 유동 인구가 늘고 경제적 파급효과도 발생해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복합쇼핑몰 유치를 광주 공유 이익을 극대화하는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이익을 확장해 공동체, 모든 경제주체, 시민, 소상공인과 나누는 것으로 이에 대해서는 생각의 결이 다르거나 오해가 있을 수도 있으니 더 많이 토론하고 깊이를 더해달라”고도 당부했다.

강 시장은 지난 30일 열린 시민사회단체와의 간담회에서도 상생보다는 이익 공유 관점을 강조해 협의체 구성 등 상생 방안 논의를 요구하는 소상공인 단체 등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강 시장은 이와 관련해 “인식의 차이가 크다고 생각하게 됐다. 특히 시와 시민사회단체 간 신뢰가 무너졌다는 것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면서 “소통 창구와 의지가 부족하다는 시민사회단체 지적에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민관협치위원회와 각종 태스크포스(TF)를 내실화하자고 제안했다. 위원회나 TF가 형식적인 부분도 없지 않았다고 고백한다. 불필요한 위원회는 과감하게 정비해달라”고 주문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