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영록 전남지사 “국립의과대 전남 유치 최선”
취임 100일 기자회견
2년 연속 국비 8조원 확보
43개 기업, 5조원 투자 협약
첨단 전략사업 투자 유치
일자리 창출 정책 등 ‘속도’
2022년 10월 06일(목) 21:05
김영록 전남지사는 6일 “전남의 글로벌 경쟁력이 갖춰진 만큼 이제는 전남이 변방이 아니라, 세계의 중심이 되는 시대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전력반도체를 비롯한 반도체와 에너지산업을 전남이 선도할 수 있도록 기업 유치에 총력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민선8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의 취임 이후 주요 성과와 임기 내 정책 방향, 역점 추진 시책을 설명했다. 김 지사는 우선 100일 동안의 성과로 새 정부의 긴축 재정 기조 속에서도 내년 정부 예산안에 8조2000억원을 반영하는 등 2년 연속 8조원 규모의 국비를 확보한 점을 성과로 들었다.

또 반도체·2차 전지, 우주·항공, 바이오·의약 등 첨단 전략사업 중심의 집중적 투자를 이끌어내 일자리를 창출, 인재가 머무르고 돌아오도록 하는 정책도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다는 점에서 주요 성과로 꼽혔다. 전남도는 100일 간 43개 기업과 5조 4480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이끌어낸 바 있다.

김 지사는 향후 8대 역점 추진 시책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우주산업·탄성소재산업·글로벌해양관광산업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남부권 영호남 경제공동체 조성 ▲첨단 신산업 중심 3만5000개 일자리 창출 ▲글로벌 에너지 대전환 선도 ▲국내 관광 1억명·해외관광 300만명 유치 ▲농·축·수산업의 미래생명산업화 ▲국립의대 설립 및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확대 등 전남 행복시책 추진 ▲광주·전남 초광역 경제동맹 구축 등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세계적으로 각광받는 K-컬쳐·관광 선도를 위해 문화·예술·관광 융복합 산업화를 적극 육성하고 지원하면서 도민 30년 숙원인 국립의과대학과 과학기술 연구개발(R&D) 호남권 구축을 위한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유치에도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