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내년 국비 확보 분주
부지사 등 지방재정협 참석
현안사업 예산 반영 건의
2022년 06월 27일(월) 19:10
전남도청
전남도의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한 움직임이 분주하다.

전남도는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열린 ‘2022년 지방재정협의회’에 참석,내년도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당위성을 피력하고 예산에 반영해줄 것을 적극 건의했다.

이날 지방재정협의회에는 박창환 전남도 정무부지사와 관련 실·국장 등이 참석해 전남 현안사업에 대한 국고 반영 필요성과 시급성 등을 꼼꼼히 설명했다.

전남도가 건의한 사업으로는 서남해안 관광·문화 중심지 조성사업의 경우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사업 신속추진(기본계획 3조 원 이상) 및 선도사업(1170억 원) ▲마한 역사문화권 종합 정비·육성(790억 원) 사업 등이 포함됐다.

신성장 동력 및 미래 전략사업 분야에서는 ▲우주과학 발사체 테마파크 조성 기본계획 용역(5억 원) ▲핵융합 실증로 가열 중성입자 빔 음이온원 시험시설 구축(467억 원) ▲차세대 그리드 센터 구축(300억 원) ▲조선·해양 구조물 스마트 운송관리 플랫폼 구축(200억 원) 사업 등을 적기에 추진하기 위한 예산 반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미래 농·어업 융복합화 사업 부문으로는 ▲농산업 빅데이터센터(허브) 건립(330억 원) ▲김 산업 특화형 진흥구역 육성·지원(200억 원) ▲수출용 스마트 첨단급속 동결시스템 구축(150억 원) ▲수산양식 기자재 산업 클러스터 조성(425억 원) 사업 등이 건의 항목에 포함됐다.

예비타당성조사 중인 사업에서도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조성(1091억 원) ▲국립난대수목원 조성(1678억 원) ▲국립심뇌혈관연구소 설립(1094억 원) 등의 경우 조기 예타 통과로 내년 국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요청했다.

전남도는 정부예산 심의가 끝나는 오는 8월 초까지 도지사를 비롯한 간부 공무원이 직접 기재부를 상대로 건의사업을 설명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남도는 또 9월 국회로 예산안이 제출된 이후에는 지역 국회의원 등과 협조해 내년 국비 예산 확보에 전력투구한다는 입장이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