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6만명’ 삼성·SK·현대차 등 5대 그룹 채용문 활짝
2022년 05월 26일(목) 18:40
국내 5대 그룹이 대규모 투자와 함께 26만명 이상의 국내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26일 삼성과 SK, 현대차, LG, 롯데가 각각 발표한 투자·고용 계획에 따르면 이들 5대 그룹이 향후 5년간 국내에서 신규 채용할 인원은 최소 26만명 이상으로 파악된다.

삼성은 지난 24일 앞으로 5년간 총 450조원(국내 36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면서 해당 기간 국내에서 8만명의 신규 직원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연평균 1만6000명 수준으로 반도체와 바이오, 신성장 정보기술(IT) 등 핵심 사업을 중심으로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은 2018년과 2021년 대규모 투자 발표를 하면서 향후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하겠다는 고용 계획을 밝힌 바 있는데 올해 발표에서는 채용 규모가 더 늘어났다. 직접고용 외에도 삼성의 투자 활동에 따른 간접적인 일자리 창출 효과도 예상된다.

삼성은 이번 투자에 의한 고용유발 인원 101만명, CSR(사회공헌활동)·상생활동에 따른 고용유발 인원 6만명 등 총 107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SK그룹과 LG그룹도 올해부터 2026년까지 향후 5년간 국내에서 각각 5만명을 채용하겠다고 이날 발표했다.

SK그룹은 반도체(Chip)와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등 이른바 ‘BBC’ 산업에 대한 신규 채용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LG그룹의 경우 우선 3년간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 빅데이터, 친환경 소재, 배터리 등의 R&D 분야에서만 전체 채용 인원의 10%가 넘는 3000명 이상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롯데그룹은 구체적인 예상 채용 규모를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향후 3년간 3만명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미래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 신사업 분야의 신규 인력을 대거 채용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의 경우 향후 5년간 37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으며, 5년간 5만여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 국내 대기업까지 포함하면 채용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GS는 2026년까지 5년간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핵심 사업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21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히면서 이 기간 2만2000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했다. 포스코그룹 역시 이날 5년간 53조원을 투자하고 2만5000명 직접 고용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한화그룹도 5년간 국내에서 2만명 이상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는 점에서 공채 제도 폐지로 위축됐던 대기업 채용시장이 오랜만에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