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양그룹 계열사 대양판지, 폐수 무단방류 사실로
영산강환경청, 현장점검 확인
2021년 11월 29일(월) 21:30
폐수 <출처:클립아트코리아>
대양그룹 계열사인 대양판지㈜가 폐수를 무단 방류했다는 노동계 주장이 사실로 확인됐다.

폐수 처리 실태에 대한 전수 점검과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졌는지에 대한 수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의 부실한 환경시설 점검에 대한 비판과 대안 마련도 요구되고 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대양판지 사업장에 대한 현장 점검을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벌인 결과, 관련법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대양판지 노조를 비롯한 노동계는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측의 폐수 무단 방류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영산강청은 노동계에서 제기된 의혹과 관련 자료 등을 토대로 회사측의 3차례에 걸친 폐수 무단 배출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 2019년 5월 폐수를 종이 제작 과정에서 나온 파지더미에 뿌린 뒤 파지 쓰레기와 함께 버리는 형태로 3t의 폐수를 무단으로 배출했다는 게 영산강청 설명이다. 원래 폐수처리장으로 보내 처리해야할 폐수를 폐지뭉치에 적셔 버리는 방식으로 처리하면서 별도 처리비용도 들어가지 않았을 것으로 영산강청은 추정하고 있다.

영산강청은 또 대양판지측의 미신고 대기배출시설 설치·조업, 미신고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조업 혐의도 확인, 검찰로 넘길 예정이다.

노동계에서는 폐수 무단 배출이 언제부터, 어떻게 이뤄졌는지와 회사측이 관여한 정황 등을 확인하기 위한 강제 수사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위반 사실조차 파악하지 못했던 영산강청에 맡겨두지 말고 경찰 등 수사기관이 폐수 무단 배출 의혹의 진상을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장성군도 노동계 의혹 제기 이후 대양판지 점검을 거쳐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운영일지 조작 등 위반사항 4건을 적발해 과태료 460만원을 부과키로 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