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차 광주공장서 4명 확진…30일 가동 중단
2020년 11월 29일(일) 23:34
서구 내방동 기아차 광주공장 전경.<광주일보 자료사진>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발생한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이 30일 하루 가동을 중단한다.

기아차 광주공장은 30일 광주1공장, 광주2공장, 하남 버스특수공장에 한해 1조(주간조) 가동을 중단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아차 광주공장의 하루 생산규모는 2000대 정도다.

기아차 광주공장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공장 생산직 A씨(광주 686번)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씨는 감염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은 676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686번 확진자의 접촉자 등 공장 직원 70여 명을 검사한 결과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나왔다.

확진된 직원들은 최근 식사 모임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공장, 식당, 통근버스 등에서 확진자들과 접촉한 직원을 파악해 검사하고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확진자가 더 나오면서 검사·격리 대상은 더 늘어났다.

이에 따라 노사는 긴급회의를 열어 30일 광주공장 가동 중단을 결정했다.

광주1공장은 셀토스와 쏘울을 생산하며, 2공장 생산 차종은 쏘울과 스포티지이다.

기아차 광주공장 관계자는 “광주공장 확진자 발생에 따라 확진자 근무지 및 동선에 대해 정밀 방역을 완료한 상태”라며 “방역당국 조치에 따라 추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