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첫 교내 감염’ 수능 일주일 앞두고 광주 교육계 ‘비상’
상일중·서석중 학생 3명 확진…학교 내 방역 철저 당부
고1·2학년 원격수업 전환…수험생들 긴장 속 막바지 준비
2020년 11월 26일(목) 23:25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을 넘는 등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광주에서 처음으로 학교 내 감염 사례가 나와 교육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학교 내 감염은 학사일정 파행을 초래하는 것은 물론이고 가족 등으로 확산세가 무섭게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26일 방역당국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 서구 쌍촌동 상일중학교에서 같은 반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5일 오후 한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광주 635번째 확진자로 분류된 데 이어, 밤 사이 같은 반 친구도 양성판정을 받아 광주 646번째 확진자로 분류된 것이다.

방역당국은 같은 반에서 확진자가 2명이 나오면서 학교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광주 학생들의 감염은 교내가 아닌 다른 감염원의 n차 감염으로 인해 이뤄졌다. 확진자 발생에 따라 상일중은 이날 원격수업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광주 635번 확진자의 오빠인 서석중학교에 다니는 학생도 밤 사이 양성판정을 받아 광주 642번째 확진자로 분류됐다. 방역당국은 서석중학교 학생과 교직원 등 530여 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교육당국은 추가 확진자 발생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교육당국은 특히 다음 달 3일 치러질 수능을 앞두고 고3 학생에게까지 감염이 이어질 수 있어 긴장의 끈을 죄고 있다.

방역당국과 교육당국은 이때문에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학교 내에서 방역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날부터 수능 다음날인 12월 4일까지 고등학교 1, 2학년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고등학생들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상태고,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경우 정상수업이 이뤄지고 있다”며 “학교에서는 물론 일상생활 속에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지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