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광주 2차 대확산 17일…지역감염 확산 ‘주춤’
14일 추가 확진자 1명 발생…거리두기 2단계 29일까지 연장
7일 이상 지역 확진자 없거나 안정화 판단되면 1단계로 하향
2020년 07월 14일(화) 19:05
14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 지어 대기하고 있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광주시가 시민과 연대를 통해 코로나19 2차 대확산을 막아내고 있다.

광주는 한 달 넘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대전 등 타 지역과는 달리 2차 확산 17일 만에 지역감염 확진자 ‘0명’을 기록했다. 14일 오후 6시 현재 추가 확진자가 1명 발생했지만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0명’이란 숫자는 유지되고 있다.

광주시는 다만 전염성이 강한 코로나19의 특성을 감안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오는 29일까지 연장하는 등 강도 높은 대응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4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민관 공동 대책위원회를 열어 15일 종료 예정이었던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29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일 1단계에서 2단계 격상으로 시행 중인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 집합·모임·행사 금지, 다중 이용 공공시설 운영 중단,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 노인 요양 시설 면회 금지 등 조치가 유지된다. 또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고위험 시설인 방문 판매 업체 집합 금지 기간도 연장된다. 광주에는 직접 판매 홍보관을 포함해 512곳이 있다.

정부가 고위험 시설로 지정한 클럽, 유흥주점, 감성주점, 노래연습장 등 11개 영업장과 시에서 지정한 PC방, 학원, 종교시설, 지하 게임장, 장례식장 등 11개 시설의 집합도 제한된다. 지하 고위험 시설 중 밀접·밀폐·밀집 등 ‘3밀 공간’은 집합 금지 대상이다.

광륵사, 광주 사랑교회, 일곡중앙교회에 대한 집합 금지는 29일까지 연장하되 시설 폐쇄 기간은 종료된다.

방문판매 업체인 비트레이드, 온오프글로벌, 확진자가 나온 금양오피스텔 505호와 1001호는 시설폐쇄와 집합금지 모두 적용된다.

광주시는 앞으로 7일 이상 지역 감염 확진자가 나오지 않거나 감염경로, 방역망 내 관리 비율 등을 고려해 민관 공동대책위에서 하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1단계로 내리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아직도 상황이 엄중해 불가피하게 2단계 조치를 연장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불편하더라도 방역 당국과 원팀이 돼 협조해 주면 시는 모든 역량을 투입해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하겠다”고 밝혔다.

광주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2차 유행 이후 17일 만인 지난 13일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단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격리 중이던 해외 입국자 1명만 양성 판정을 받았다. 14일에도 오후 6시 현재 북구 오치동 T월드 대리점을 방문한 50대(광주 170번) 1명만 확진판정을 받았다. 광주지역 누적 확진자는 170명, 6월 27일 이후 확진자는 137명이다.

광주시 등 방역당국은 확진자 대부분의 감염경로가 파악되는 등 관리범위내에 들어온 것으로 보고, 추가 감염원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다만 광주에선 현재 고위험 사회복지시설과 의료기관 관련자 7100명 등 7852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중인 만큼 당분간 산발적으로 추가 확진자 발생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