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 지린시 일부, 코로나19 고위험지역 추가 지정
확진자 3명 발생한 펑만구
수란시 이어 봉쇄식 관리
2020년 05월 18일(월) 18: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생한 중국 지린성 수란시에서 17일 한 의료 요원이 주민으로부터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지린성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확진자 다수가 나온 지린(吉林)시 펑만(豊滿)구가 코로나19 고위험 지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18일 지린성 코로나19 방역당국에 따르면 16일 하루 신규 확진자 3명이 나왔던 지린시 펑만구가 17일 중위험 지역에서 고위험 지역으로 상향됐다.이번 ‘고위험’ 상향조치는 지린성 수란(舒蘭)시에 이은 것이며, 지린시 당국은 이미 전체 시에 대해 ‘고위험’에 준해 방역 활동을 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당국은 펑만구에 대해 주거구역 봉쇄식 관리 및 감염 여부 검사를 강화하도록 했으며, 주거구역 내 외부차량 출입을 금지하는 한편 가구당 1명만 매일 지정된 시간에 생필품 구매를 위해 외출할 수 있도록 했다.주민자치위원회의 증명서를 받아야 마을 밖으로 나갈 수 있고, 지린시 밖으로 갈 경우 48시간 이내에 받은 코로나19 음성 검사결과를 제출해야 한다.관광지·영화관·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 및 단체행사는 모두 중단됐고, 음식점은 배달 서비스만 할 수 있다. 슈퍼마켓을 제외한 백화점, 가전·가구매장 등도 문을 닫아야 한다.

17일 기준 최근 지역사회 감염으로 인한 지린성 내 확진자 34명 중 수란시가 19명으로 가장 많고 지린성 펑만구가 12명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이밖에 지린시 촨잉(船營)구와 창이(昌邑)구가 각각 2명, 1명씩이다.

한편 지린성 위생건강위원회는 “16일 신규확진자 3명이 늘었다. 확인결과 (이와 별개로) 한 명은 확진됐지만, 고령에 따른 심혈관 등 기저질환으로 사망했다”고 17일 밝혔다.당국은 이 환자를 코로나19 확진·사망자 숫자에 포함한 도표를 발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