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시아문화전당 레지던시 참여자 다음달 10일까지 모집
2020년 02월 19일(수) 00:00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과 아시아문화원(ACI·원장 이기표)이 ACC 레지던시 프로그램인 ‘ACC_R’참여자를 모집한다.

‘ACC_R’은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작품 제작, 연구교류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2015년 사업을 시작한 이후 총 620여 명이 참여해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생산했다. 지난 2017년 영국 발틱 현대미술센터의 ‘올해의 예술가’로 선정된 쉔신, 2018년 독일 ‘기가 헤르츠 어워즈’ 수상을 한 조태복과 정진희 작가 등이 거쳐 갔다.

올해 공모에선 처음으로 주제를 설정해 2개 분야(아시아문화연구자, 창제작자) 5개 프로그램(Fellow, Theater, Creators, Dialogue, Design)의 국내외 전문가를 선발한다. ‘생명사랑(biophilia)’을 중심에 두고 약 6개월 간 프로그램에 참여할 아트앤테크놀로지 창제작자, 학술연구자, 디자이너 등이다. ‘평화’와 ‘인권’까지 포함한 주제로 공연을 제작하는 공연예술창작자와 ‘아시아의 의식주, 축제와 의례 종교와 문명’ 등에 관심 있는 아시아문화연구자도 뽑는다.

ACC는 선정된 참여자들에게 숙소와 작업 공간, 창작 활동비, 프로젝트비 등을 지원한다. 아시아문화연구자는 경력에 따라 최대 247만원(월)의 연구활동비를, 기타 창제작자에게는 매월 80만원 창작활동비와 700~1500만원 프로젝트비를 각각 지급한다. 참여 희망자는 오는 3월 10일까지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1차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오는 3월 25일 최종 선정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