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종석 정강정책 연설로 당 복귀…총선 출마 주목
불출마 선언후 첫 정치행보
서울·광주·전남 출마 거론도
2020년 01월 21일(화) 23:00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1일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서면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임 전 실장의 정강정책 방송연설은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 입장을 밝힌 뒤 첫 공식 정치 행보다. 이를 두고 사실상 정치 복귀라는 해석과 함께 총선 출마 가능성도 거론된다. 특히, 지역민들은 전남 출신인 임 전 실장의 정치 복귀가 이뤄지지 않느냐며 각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1일부터 이틀간 ‘공존과 협력을 통해 공동 번영으로 가자’를 주제로 정강정책 방송연설을 실시한다”며 “대표 연설자로는 영호남을 대표하는 임 전 비서실장과 김부겸 국회의원이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내에선 임 전 실장이 이번 연설을 계기로 정치에 복귀해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문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며 ‘전국구’로서 무게감을 갖춘 만큼, 총선에 직접 출마해 바람을 일으켜야 한다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임 전 실장이 총선에 출마한다면 후보지로 현재 본인이 거주하고 있는 서울 종로를 비롯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지역구인 광진 을, 예전 지역구였던 중·성동을 등을 거론하고 있다. 일각에선 임 전 실장이 전남 장흥 출신인 만큼 아예 광주나 전남에서 출마해 호남의 차기 주자로서 버팀목이 돼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이는 오히려 임 전 실장을 지역적 틀에 묶어둘 수 있다는 점에서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광주일보와의 통화에서 “임 전 실장이 입장을 번복하는 것은 정치적 부담이 클 수 밖에 없다”며 “당에서 그의 복귀를 위한 명분과 길을 만들어 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