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성재 KPGA 제네시스 챔피언십 대역전 우승
2019년 10월 14일(월) 04:50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 임성재(21)가 ‘대역전 드라마’를 쓰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서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임성재는 13일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434야드)에서 열린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선두 문경준(37)에 7타 뒤진 공동 5위(1언더파 215타)였던 임성재는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공동 2위 문경준, 권성열(33·이상 4언더파 284타)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5년 프로로 전향해 이듬해 국내 1부 투어인 코리안투어에 진입한 임성재는 일본 투어를 병행했으나 두 곳 모두 이전까진 우승 경험이 없었다.

국내외를 통틀어 ‘1부 투어’의 첫 우승을 신고한 임성재는 상금 3억원과 제네시스 세단 1대를 챙겼다.

2위에 5타 차 선두로 출발한 문경준은 초반부터 크게 흔들리며 분위기는 임성재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문경준이 2번 홀, 4번 홀(이상 파4)에서 연이은 보기로 주춤한 사이 임성재는 4∼5번 홀 연속 버디를 앞세워 3타 차 추격에 나선 뒤 한 타 차까지 몰아붙였다. 12번 홀(파4)에선 두 번째 샷을 홀 1m 남짓에 붙여 맞이한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공동 선두를 꿰찼다.

문경준은 선두 사수 의지를 불태웠지만, 임성재는 14번 홀(파4) 티샷을 그린에 올린 뒤 투 퍼트 버디로 기세를 이어가며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위태롭던 문경준은 13번 홀(파3) 보기를 적어내 결국 임성재에게 단독 선두를 허용했다.

16번 홀(파4) 임성재의 보기로 다시 공동 선두가 된 승부는 18번 홀(파5) 임성재의 버디로 갈렸다.

드라이버 티샷이 330야드를 날아가 페어웨이에 안착했고, 6번 아이언으로 두 번째 샷을 해 그린을 살짝 넘긴 임성재는 웨지 샷을 홀 2m에 붙인 뒤 버디를 낚아 승기를 잡았다.

임성재가 한 타 차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친 뒤 맞이한 마지막 홀에서 문경준은 파 퍼트마저 빗나가며 2타 차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그러나 그는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4126점을 쌓아 대상 수상을 확정 지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