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타이거즈
KIA 장현식 “5년 만의 ‘가을 잔치’ 기대 커요” |2022. 09.29

KIA 타이거즈의 장현식이 5년 만의 ‘가을 잔치’를 그리고 있다. 한때 9연패의 늪에 빠지면서 위기에 봉착했던 KIA는 NC와의 ‘운명의 3연전’ 승자가 되면서 한층 유리한 고지에서 5위를 위한 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4년 만의 포스트시즌을 노리고 있는 KIA, 선수단의 마음은 간절하다. 지난 2009년과 2017년 팀이 우승은 이뤘지만 결정적인…

KIA 마운드 ‘좌4 라인’ 총력전 준비 |2022. 09.28

KIA 타이거즈 마운드 미래들이 첫 ‘가을 잔치’를 위한 막판 스퍼트 전면에 선다. 20·21일 경기 없이 훈련을 소화했던 KIA가 29일 롯데 자이언츠와 챔피언스필드에서 시즌 16차전을 벌인다. KIA는 지난주 6위 NC 다이노스와 ‘운명의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하면서 5위 싸움의 유리한 고지에 섰다. 이번 주 일정도 KIA에 유리하다.…

“끝내줬다 나지완”…KIA ‘홈런 타자’ 나지완 10월 7일 챔필서 은퇴식 |2022. 09.27

KIA 타이거즈의 ‘홈런 타자’ 나지완이 10월 7일 챔피언스필드에서 팬들과 작별의 시간을 갖는다. KIA가 오는 10월 7일 KT와의 홈경기에서 ‘KIA의 홈런타자, 끝내주는 나지완’이라는 주제로 나지완의 은퇴식을 연다. 2009년 한국시리즈 7차전에서 타이거즈 10번째 우승을 확정하는 끝내기 홈런을 날렸던 나지완의 활약을 떠올리는 무대가 될 전망…

4년 만의 ‘가을잔치’ 준비…KIA, 총력전 펼친다 |2022. 09.26

4년 만의 ‘가을 잔치’를 위한 KIA 타이거즈의 총력전이 펼쳐진다. 갈 길 바쁜 KIA는 지난주 3승 3패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하지만 NC 다이노스와 ‘운명의 3연전’에서 2승을 거뒀고, 마지막 가능성을 엿보던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승리를 더하면서 5강행 청신호를 켰다. 10월 8일 2022시즌 최종전까지 막판 스퍼트를 준비하고 있는 5위 …

KIA, ‘운명의 3연전’ 넘고 5강행 청신호…삼성전 4-3 승 |2022. 09.25

‘운명의 3연전’ 승자가 된 KIA 타이거즈가 삼성전 설욕에도 성공하면서 5위 싸움의 유리한 고지에 섰다. KIA가 2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의 시즌 16차전에서 4-3 승리를 거뒀다. 앞서 0.5경기 차까지 추격해왔던 6위 NC 다이노스와의 원정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하면서 한숨을 돌린 KIA는 지난 17·18일 2패를…

류지혁 4안타 맹활약 … KIA, 5위 지켰다 |2022. 09.24

KIA 타이거즈가 NC 다이노스와 ‘운명의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하면서 한숨을 돌렸다. KIA가 2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16차전에서 3-0 영봉승을 거뒀다. 톱타자로 나선 류지혁이 4안타 2타점의 활약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선발로 나선 이의리가 제구 난조로 어려움은 겪었지만 6이닝 무실점의 피칭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KIA 9연패 탈출, 5위 수성…양현종 8년 연속 170이닝 대기록 |2022. 09.22

KIA 타이거즈가 9연패에서 탈출하고 5위 자리를 지켰다. KIA가 2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14차전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9월 3경기에서 팀의 3패만 지켜봐야 했던 양현종이 5이닝 1실점의 승리투수가 되면서 연패를 끊었다. 12승을 챙긴 양현종은 이날 KBO리그 최초로 8시즌 연속 170이닝 투구 대기록도 작성했…

KIA 사이드암 윤중현 부상 ‘시즌 아웃’ |2022. 09.22

KIA 타이거즈 불펜에 부상이 발생했다. 사이드암 윤중현이 왼쪽 팔목 유구골(갈고리뼈) 골절로 시즌을 마감했다. KIA는 22일 창원NC파크에서 예정된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에 앞서 엔트리에 변화를 줬다. 윤중현과 우완 남하준을 말소하고 우완 한승혁과 좌완 김기훈을 등록했다. 윤중현은 부상으로 인한 말소다. 윤중현은 전날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탈출구 없는 KIA, 9연패 수렁…NC와 0.5경기 차 |2022. 09.21

‘호랑이 군단’의 연패, 답이 없다. KIA 타이거즈가 21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즌 13차전에서 2-11 패를 기록했다. 올 시즌 팀 최다연패인 9연패다. 이번에도 실책에서 승리가 세어나갔다. KIA 선발 파노니가 1회와 2회 볼넷과 중전안타로 주자는 내보내기는 했지만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0-0으로 맞선…

KIA 김기훈 “지명 받고 처음 마운드 오른 기분” |2022. 09.22

전역하는 날 첫 일정이 훈련이지만 ‘예비역’ 김기훈은 “재미있었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국군체육부대에서 복무를 했던 KIA 타이거즈의 좌완 김기훈이 21일 챔피언스필드를 찾아 ‘전역 신고’를 했다. 같이 전역한 내야수 홍종표와 함께 익숙한 곳을 찾은 김기훈은 일상복 차림으로 인사를 한 뒤 훈련복장으로 갈아입고 그라운드에 올랐다. 22일 1군 엔트리 …

KIA, 패배 공식 그대로… 9회 9실점 8연패 |2022. 09.20

KIA 타이거즈 8연패에 빠졌다. 올 시즌 팀 최다연패 타이기록이다. KIA가 20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12차전에서 1-11 패를 기록했다. 7·8회 두 차례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한 KIA는 9회 9실점하며 백기를 들었다. 션 놀린이 7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9월 호투를 이어갔지만 팀의 연패는 끊지 못했다.…

지옥에서라도 데려온다는…KIA ‘좌완 강팀’ 거듭난다 |2022. 09.21

‘호랑이 군단’이 좌완 강팀으로 거듭난다. KIA 타이거즈에서는 왼손으로 공을 던지는 투수가 귀했다. 특히 불펜의 ‘좌완 가뭄’은 KIA의 오랜 고민이었다. 올 시즌 분위기는 조금 다르다. 일단 선발진부터 4명의 좌완으로 채웠다. 양현종과 이의리 두 토종 선수에 토마스 파노니와 션 놀린 두 외국인 투수까지 모두 왼손으로 공을 던진다. 불펜 옵…

가을야구 ‘빨간불’ KIA 벼랑끝 승부 |2022. 09.19

KIA 타이거즈의 2022시즌 운명을 건 3연전이 펼쳐진다. 말 그대로 벼랑 끝에 선 ‘호랑이 군단’이다. 올 시즌 14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KIA는 7연패 늪에 빠졌다. 9월 가장 뜨거운 팀이 된 6위 다이노스는 어느새 1.5경기 차까지 다가왔다. KIA는 20·21일 안방에서 LG 트윈스를 상대한다. 1위 SSG 랜더스를 3.5경기 차로 쫓고 …

‘엇박자 마운드’ KIA 7연패 수렁…NC와 1.5경기 차 |2022. 09.18

KIA 타이거즈가 7연패 늪에 빠졌다. 6위 NC 다이노스와는 1.5경기 차로 좁혀졌다. KIA가 1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15차전에서 6-9 재역전패를 당했다. 엇박자 투수 교체 속 승기를 내준 KIA는 7연패에 빠졌다. 이날 NC가 키움 히어로즈에 5-1 승리를 거두면서 1.5경기 차까지 쫓아왔다. KIA…

‘7회 6실점 10안타 1득점’ KIA, 눈뜨고 6연패…삼성전 1-10패 |2022. 09.17

KIA 타이거즈가 충격의 6연패에 빠졌다. KIA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14차전에서 1-10 역전패를 당했다. 6연패다. 선발로 나선 KIA 임기영과 삼성 뷰캐넌이 팽팽한 마운드 대결을 펼쳤지만, 허리 싸움에서 결과가 갈렸다. 타선의 집중력도 아쉬웠다. 이날 KIA 타자들은 뷰캐넌을 상대로 9개의 안타를 뽑아내는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