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대産 큐브위성 2년 뒤에도 우주로
박설현 교수팀, 경연대회 최종 선정…2년간 7억5천만원 연구비 지원
2023년 01월 19일(목) 19:50
조선대 기계공학과 박설현(앞 줄 가운데) 교수가 이끄는 코스믹 라이트 하우스 키퍼(Cosmic Light house Keeper)팀. 이들은 2025년 발사될 누리호에 큐브 위성을 탑재한다. <조선대 제공>
조선대학교가 2025년에 발사 예정인 누리호에도 큐브위성을 싣는다.

지난 6월 우주로 발사된 누리호(2차 발사)에도 조선대가 자체 개발한 큐브위성을 탑재했었다.

조선대는 기계공학과 박설현 교수가 이끄는 조선대팀 ‘Cosmic Light house Keeper’가 2022년 큐브위성 경연대회에서 최종 선정돼, 2025년 예정된 누리호 4차 발사를 통해 큐브위성을 우주로 보내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최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개최한 ‘2022년 큐브위성 경연대회’에서 최종 6팀을 선정하고 최종 선정 확인서를 수여했다.

큐브위성 경연대회는 대학(원)생들에게 큐브위성을 설계·제작하고 발사 및 운용 전체를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우주개발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자 2012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6개 팀은 고급위성 분야의 조선대팀(팀명 Cosmic Light house Keeper)·서울대팀(팀명 SNUGLITE), 기초위성 분야의 세종대팀(팀명 SUNRISE)·인하대팀(팀명 InCuPion)·KAIST팀(팀명 GBSAT, K-HERO) 등이다.

조선대팀은 지난 6월에 누리호에 탑재된 ‘STEPCUBELab-II’(지도교수 오현웅)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서울대와 함께 ‘고급위성’ 제작팀으로 최종 선정됐다.

고급위성으로 선정되면 항우연으로부터 향후 2년간 7억5천만원의 개발비용과 함께 위성 설계 검토, 우주환경시험 등 큐브위성 제작에 필요한 각종 기술을 지원받는다.

2025년 예정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4차 발사를 통해 궤도에도 투입된다.

조선대팀이 이번에 개발한 위성 ‘CPSat(Cosmic Pulsating nano-Satellite)’은 우주에서 깜박이는 광원(光源, Pulsed Diode Laser, Flashing LED)의 성질을 이용해 하향 데이터 링크를 시현·검증하는 우주 광통신 궤도 검증 위성이다.

임무 수행 기간은 6개월이며 무게는 3.9kg이다.

위성 개발에는 조선대 광기술공학과 안태정 교수 연구팀이 레이저 광통신 탑재체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참여하고, 조선대 항공우주공학과 이현재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별 센서도 궤도 성능 검증을 위해 탑재될 예정이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