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립국악단 유민희·정선옥
국악대회 대통령상 잇따라 수상
2020년 11월 11일(수) 02:20
유민희
정선옥
전남도립국악단(예술감독 류형선) 유민희, 정선옥 단원이 국내 국악대회에서 잇따라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렸다.

유민희 단원은 지난달 10일 개최된 제24회 송만갑 판소리·고수대회 판소리 부문에서 명창부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2010년 전남도립국악단에 입단한 유 단원은 목원대학교 한국음악학부를 졸업하고 이난초 선생에게 흥보가, 춘향가, 심청가를 사사 받았으며, 제41회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부문 대상(국회의장상)을 수상한 바 있다.

유 단원은 “대통령상 수상이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판소리 다섯바탕을 모두 완창할 때까지 주저앉지 않고 꿋꿋이 나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달 25일 개최된 제29회 땅끝해남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는 정선옥 단원이 명인부 종합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1996년 전남도립국악단에 입단해 현재 기악부 수석을 맡고 있는 정 단원은 전남대 국악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 석사와 원광대학교 국악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완주전국국악대제전 기악부문 장원, 영광법성포단오제전국국악경연대회 명인부 종합대상을 수상하는 등 탄탄한 연주력을 기반으로 다양한 예술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정 단원은 “11살 때 처음 가야금을 시작해 올해로 37년이 됐다. 이번 대통령상 수상을 계기로 초심으로 돌아가야겠다는 다짐을 했다”며 “안주하지 않고 늘 새로운 소리, 새로운 색깔을 찾아가는 연주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전은재 기자 ej6621@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