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안사 공개 5·18 사진첩, 핵심 1~4권이 사라졌다
군 자료 보관 순번 중요…1993년 이후 보안사 은닉·폐기 여부 주목
학살 경위·헬기 사격·암매장 등 진상규명 실마리 풀 자료 있을 수도
전문가 “계엄군 활동상 담긴 문서 가능성”…반드시 찾아서 공개해야
2019년 11월 28일(목) 04:50
군사안보지원사령부(옛 국군보안사령부)가 공개한 5·18사진첩 가운데 제7권의 두 페이지에 실린 네 컷의 사진.
39년만에 처음으로 공개된 보안사령부 5·18 사진첩<광주일보 2019년 11월 26일자 1면> 중 일부가 사라져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지원 의원이 지난 26일 국가기록원으로부터 제공받아 공개한 1980년 당시 5·18 관련 사진을 모은 사진첩은 17권 중 13권(1769매·중복포함)으로 5권부터 17권까지다. 가장 중요한 자료로 추정되는 전반부 1~4권의 행방이 묘연하다.

5·18 전문가들은 사라진 사진첩에는 5·18 진실을 규명할 수 있는 중요 자료가 담겼을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27일 박지원 의원으로부터 제공받은 사진첩 자료 분석 결과, 사진첩은 남색 표지에 금박으로 테두리가 장식돼 있고, 사진첩 앞 표지 상단에는 ‘증거물사진 393-1980-5 (3처)’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마지막 숫자 5는 연번으로, 사진첩별로 5부터 17까지 순서대로 다른 숫자가 쓰여 있다. 사진첩 하단에는 ‘정통실(정보통신실 약자)’이라는 라벨이 붙어있다.

5·18연구자들과 군 관계자 등은 공개된 사진첩 표지 위에 적힌 라벨 중 393은 기록물 번호로 사진첩을 뜻하고, 1980은 1980년에 제작됐음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괄호 안의 ‘3처’는 당시 보안사의 대공부서를 나타내고, 밑의 ‘정통실’은 ‘정보통신실’의 줄임말이다. 당시 3처장은 이학봉으로, 지난 2014년 사망했다.

5·18 전문가들은 보안사에서 1993년 이후 1~4권을 은닉하거나 폐기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5·18 관련 군 기록은 1980년 5월 당시부터 체계적으로 관리됐으나, 보안사의 5·18 중요 자료는 1993년과 1996년 두 차례에 걸쳐 폐기됐기 때문이다.

5·18 전문가들은 사라진 네 권의 사진첩이 5·18 진상규명에 결정적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며 반드시 찾아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사라진 1~4권에 5·18 당시 발포·학살 경위, 헬기 사격, 암매장 등의 실마리를 풀 수 있는 자료가 담겼을 가능성도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5·18전문가들은 “군의 자료 보관관리에서 자료의 순번은 매우 중요하며, 5번부터 순번을 붙이는 자료는 없다. 특히 앞 순번 자료일수록 중요성이 큰 내용을 배치하는 게 일반적”이라며 “이러한 자료는 보관 의미도 있지만, 표지를 금박으로 화려하게 장식한 것을 보면 상부에 보고하기 위한 자료일 가능성도 있다. 1~4권이 사라졌다는 것은 무엇인가 세상에 밝혀지면 안되는 내용이 들어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5·18전문가들 사이에선 공개된 사진첩 중 6권에서 지휘관의 사진들이 첨부됐다는 점 역시 눈여겨볼 중요 포인트라는 의견이 나온다.

6권에서야 비로소 지휘관의 사진이 나온 것을 보면, 1~5권은 5·18 당시 광주에 내려온 계엄군 지휘부 모습 등 군 활동 전반을 설명하는 사진 모음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실제 이번에 공개된 5권에는 6권 이후 사진과는 달리 당시 광주에 배치된 군용 자동차 등 군 중심의 사진과 자료만 담겨 있었다.

한 전문가는 “지휘관 등장에 앞서 제작된 1~5권 중 5권만 남겨 놓은 것은 공개돼도 문제가 없는 자료이기 때문”이라며 “1~4권은 세상에 공개돼선 안될 반드시 숨겨야 할 사진이나 자료들이 포함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1~4권의 자료가 사진첩이 아닌 5·18 당시 계엄군의 활동상을 담은 문서일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박지원 의원에게 이번 사진첩을 제공한 국가기록원측도 1~4권이 사라진 이유를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가기록원측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관해오다 모두 공개한 것”이라며 “1~4권의 존재 여부를 알 수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따라 박지원 의원측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측에 1~4권의 행방에 대해 질의한 상태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사진첩은 2007년 노무현 정부의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 조사관과 2017년 국방부 특별 특별조사위원회 조사관에게만 공개됐던 자료로, 당시에도 1~4권은 빠져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